id
로그인
회원가입   ID 찾기






관련학과
제목 한 라이트 노벨 작가의 마지막 약속.jpg
작성자 강도높은강도
번호 731929 출처 퍼온자료 추천 140 반대 0 조회수 3,094
IP 123.xxx.xxx.xxx 작성시간 2017-07-11 03:09:06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본 저작물은 창작자료가 아닌 외부 자료입니다.

해당 컨텐츠의 출처는 http://bbs.ruliweb.com/community/board/300143/read/34063682 입니다.

 

 

 

" 반드시 완결 낼겁니다. 팬들과의 약속이니까요 "

 

일본의 라이트 노벨 작가 故 야마구치 노보루

 

메이지대학교 경제학부 석사과정까지 마친 그지만

 

운명인지 뭣인지

 

어느날 소설을 하나 집필하게 되었고

 

 

 

 

그 소설은 업계에서 큰 획을 그었다.

 

제로의 사역마

 

2000년대 이고꺵물의 시초라고 불리우는 물건이지만

 

최근의 양산형 이고꺵과 달리, 나름 철저한 설정

 

복잡한 인물관계등을 매력적으로 표현하며

 

큰 인기를 끄며

 

 

 

이를 원작으로 한 애니메이션도 호평과 함께 대성공하며

 

탄탄대로를 걷는것 처럼 보였다

 

 

 

 

그때까지 본편 20권

 

그리고 외전 5권 (타바사의 모험)을 뽑아내며

 

최고의 라노벨 작가중 한명으로 이름을 날리던 그

 

의욕적이고 꾸준한 연재

 

일본뿐만아니고 한국까지도 많은 팬들을 사랑했던 작가

 

 

 

 

 

 

그런데 어느날

 

2011년

 

몸상태가 이상해서 병원에 갔더니

 

검사결과

 

암 말기

 

그때 나이 39세

 

수술해도 생존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하지만

 

입원치료중에 암세포가 작아져서 다행히 수술을 할수 있게 되었고

 

6개월만에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친다

 

하지만 항암치료등 몸이 망가질대로 망가져서 

 

'살아만 있다' 라고 만 해도 될 정도였지만

 

그는 집필을 멈추지 않았다.

 

출판사 편집장이 물었다

 

"건강이 중요하지 작품이 중요하냐"

 

작가는 대답했다

 

"아직 안끝났잖아요"

 

그리고 한마디 더

 

" 반드시 완결 낼겁니다. 팬들과의 약속이니까요"

 

작품은 최종장을 향해 가고 있었기에

 

마지막을 끝내고자 했던 고집도 잠시뿐

 

 

2012년 말 다시 투병치료가 시작되어

 

집필을 다시 멈추고 만다.

 

 

결국 그는 2013년 4월 

 

향년 41세

 

마지막 방점을 찍지 못한채 숨을 거둔다.

 

그렇게 그의 작품은 미완으로 끝나는것인가

 

인터넷에서도 소문이라는 소문은 많이 돌았다

 

"사실 21권 원고는 이미 출판사에 있더라"

 

카더라 카더라였지만

 

2년동안 출판사는 침묵을 지킨다.

 

그리고 2015년

 

 

 

 

 

속권이 준비되었다는 공지가 올라온다

 

운명의 장난이었던 걸까

 

이 날은 1권의 발매일에 정확히 11년 뒤였다.

 

 

그는 투병생활중에

 

마지막 스토리들을 전부 정리한채

 

출판사에 맡기면서

 

"이야기를 끝내달라" 라고 부탁했던것

 

그 기간동안 출판사는

 

마지막을 대필해줄 작가를 찾았고

 

원작가의 코멘트, 편집자들과 동료 작가들의 도움으로

 

가장 필체가 비슷한 작가를 찾았던것

 

그리고

 

수십번의 첨삭으로 완성되엇다.

 

전 세계 동시 발간된 21권은 

 

대필 작가의 이름을 숨긴채

 

야마구치 노보루의 이름으로 발간된다

 

 

 

그리고 마지막 22권까지

 

성공적으로 완결을 마치며

 

12년간의 대장정을 마치게 된다.

 

결국 그는 팬들과의 마지막 약속을 지킨다

 

  

 

 

 

동료작가가 

 

그의 마지막 문병을 갔을때

 

작가에게 물었다

 

"다시 태어나면 뭐로 태어나고 싶어요?"

 

그는 한마디의 망설임도 없이 입술을 떼었다.

 

"나는 다시 태어나도 나로 태어날꺼야, 엄청나게 행복했거든"

 

 

 

故야마구치 노보루 선생님의 명복을 빕니다.

 

--------------------------------------

 

ㅠㅠ

  ※ 로그인 없이 추천 가능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답글마당(20)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정말정말지구종말
존경스럽다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7-11 03:12:20 1.xxx.xxx.xxx
o히메라기유키나
새벽감성 자극되네...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7-11 03:13:41 180.xxx.xxx.xxx
정실부인o치하야
작가님 ㅠㅠ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7-11 03:21:43 59.xxx.xxx.xxx
SOFTFIRE
제로의 사역마추
2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7-11 03:57:01 218.xxx.xxx.xxx
은발로리
우아.. ㅠㅠ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7-11 03:57:12 118.xxx.xxx.xxx
설탕맛눈물
내 입덕작이었지...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7-11 07:50:24 39.xxx.xxx.xxx
메멜
ㅠㅜ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7-11 08:42:25 175.xxx.xxx.xxx
코따
ㅠㅠ너무멋있다진짜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7-11 08:47:53 211.xxx.xxx.xxx
대천사유키호
앙리에타 짱 좋았는데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7-11 08:57:11 220.xxx.xxx.xxx
리코치
ㅠㅠ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7-11 09:02:29 222.xxx.xxx.xxx
봄날o
좀 본받읍시다 타니가와씨..
2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7-11 09:17:39 116.xxx.xxx.xxx
캐피탈리즘o호
이때 스즈미야랑 제로의 사역마가 양대산맥이었는데
0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7-07-11 11:25:04
117.xxx.xxx.xxx
호라이산o카구야
명복을빕니다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7-11 10:21:47 223.xxx.xxx.xxx
버나벨
멋잇다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7-11 12:57:55 118.xxx.xxx.xxx
세미남친
머싯다,,명복을 빕니다,,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7-11 13:25:51 58.xxx.xxx.xxx
시드노벨
진짜 멋있다. 어떤 작가와 비교되네.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7-11 14:54:30 124.xxx.xxx.xxx
po잉여wer
토해라...일가시....
0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7-07-16 15:07:51
183.xxx.xxx.xxx
나무발바리
정말 너무 멋지다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7-11 16:38:51 223.xxx.xxx.xxx
쉐릴놈
흑흑... 입덕작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7-11 19:02:18 221.xxx.xxx.xxx
마데카솔맛구울
내 입덕작입니다 사랑합니다 작가양반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7-11 23:19:50 218.xxx.xxx.xxx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총장공지] 남에게 한 것은 반드시 나에게 돌아옵니다. 제발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성적인 답글을 달지 말아 주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