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기억과 감정의 격차 [3]
작성자 Xzi존전사123X
번호 28390 출처 창작자료 추천 11 반대 0 조회수 483
작성시간 2019-06-08 22:43:15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ㆍ창작자료 :: 이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를 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ㆍ펌 불허용 (타 사이트 등록을 불허하며 우클릭, 드래그 등이 금지됩니다.) 개념 기부하기

그는 언제부터인가
불을 켜두고 집을 나서곤 했다

맞춰놓지 않은 알람이 꺼졌다고 투덜대고
하지 않은 전화를 왜 받지 않냐며 우기곤 했다

내지 않은 돈 때문에 불려가길 십수번
그는 단지 기억이 안난다고만 말했다

바쁜 와중 현관 비밀번호를 묻고
늘상 가던 식당의 위치를 헷갈리는 그에게

나는 점차 걱정보다는 짜증이 났고
병명의 무게보다 보험금에 눈이 돌아갔다

그가 무언가를 헷갈리고
다시 기억하고

떠올리고
완전히 잊어가길 몇 번이나...

언젠가 그가 나를
이름이 아닌, 그 정다운 호칭이 아닌

누구에게 가져다 붙여도 좋을
무미건조한 대명사로 불러주었을 때

나는 비로소 그가 겪은 세월을
잊어가는 것의 고통을 체감했다


켜놓은 불에 대해선

냈다고 우기는 몇 푼에 대해선
깨고 싶어하는 그의 투덜거림에 대해선

기어코 필사적으로 찾아가고 싶어가는
그 식당과 그의 안식처에 대해선

그만큼 분개하지 못했는가
그만큼 눈물흘리지 못하였는가

못난 자식을 잊은 것이
그에게 가장 큰 위로라는

더없이 덧없는 평론만을 남긴 채
그는 또 오늘 하루를 잊어가고 있다

기부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 다음글 [기획] 028. 송찬호, 「장미」 yaho007 2 0 0 124 2019-06-09 [01:08]
▼ 이전글 [기획] 027. 김언, 「미학」 yaho007 0 0 0 74 2019-06-08 [01:18]
답글마당(3)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샐녘을걷다
아... 많은 생각을 불러오네요...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6-10 01:10:56
슬픈소식
이제 화자가 괴로움에서 벗어날 길은 누구랑 똑같이 잊는것밖에 남지않았네요.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6-12 04:40:44
혼또니미쳤네
와 진짜 잘썼다...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6-15 16:05:36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공지] ① 웃긴대학의 운영목적은 "남을 행복하게 만들어주기" 입니다.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음란 답글을 작성하지 말아 주세요.
② 내가 옳다고 하더라도 조용히 신고만 하시고 상대방을 비난하는 글을 쓰지는 마세요. 이곳은 옳고 그름을 가리는 곳이 아닙니다.
③ 정치 관련 글, 남녀 갈등 조장 글, 저격 글, 분란을 야기하는 글은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으며 신고를 확인하는 대로 강하게 제재하고 있습니다.
④ 지속적으로 분란을 일으키는 회원은 옳고 그름을 막론하고 정학 혹은 차단조치됩니다.
▲ 다음글 [기획] 028. 송찬호, 「장미」 yaho007 2 0 0 124 2019-06-09 [01:08]
▼ 이전글 [기획] 027. 김언, 「미학」 yaho007 0 0 0 74 2019-06-08 [01:18]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