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우리, 우리, 설날은
작성자 Xzi존전사123X
번호 27973 출처 창작자료 추천 3 반대 0 조회수 178
작성시간 2019-02-07 01:11:21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ㆍ창작자료 :: 이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를 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ㆍ펌 불허용 (타 사이트 등록을 불허하며 우클릭, 드래그 등이 금지됩니다.) 개념 기부하기

고속도로도 마을도 옆집도
늘 시끄러운 tv도 또 난리인데
더없이 고요하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하던 때도 아닐진대
앞뒤로 다른 점 하나 없는 일상에
빨간색은 그저 사치로만 남는다.

전을 부치지 않은 것도 아니요,
고기반찬이 모자란 것도 아니요,
둘러앉을 자리가 비좁은 것도 아닌데,

수저 여러개 놓을 공간은
차마 없구나.

날이 오기 전엔 달력을 세던 손가락이
이제는 하루를 24등분하여 꼬박 세곤 한다.
쇠지를 못하고 온통 세고만 있노라니.

이제는 젊지 않은 자식의 무심함은 탓하지 않으면서도.

기부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 다음글 광풍속에서 그냥수필 2019-02-07 [14:05]
▼ 이전글 메인 연애 Yanakihico 2019-02-06 [11:20]
답글마당(0)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공지] 남에게 한 것은 반드시 나에게 돌아옵니다. 제발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성적인 답글을 달지 말아 주세요.
▲ 다음글 광풍속에서 그냥수필 2019-02-07 [14:05]
▼ 이전글 메인 연애 Yanakihico 2019-02-06 [11:20]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