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자퇴하는 매화꽃잎
작성자 닥터블랑
번호 26582 출처 창작자료 추천 13 반대 0 조회수 304
IP 180.xxx.xxx.xxx 작성시간 2018-07-09 18:02:32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ㆍ창작자료 :: 이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를 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ㆍ펌 허용 (상업적 목적이 아닐경우 외부 사이트에 등록을 허용합니다.) 개념 기부하기
자퇴를 하기로 결심했었다. 매화꽃이 환장하게 핀 이른 봄이었다. 나는 교학과에 가서 자퇴서의 모든 란에 글자를 채워 넣고 교수 서명란만을 남겨둔 채 예술관 학과장실 문을 두드렸다. 교수님은 안에 계셨다. 내 시나리오는 이거였다.

“교수님. 도저히 못 해먹겠네요. 이제 때려치우려고요. 다른 학교로 가려 합니다. 그러니 절 붙잡지 마세요. 이미 마음의 준비는 끝났으니까요. 어서 이 자퇴서 교수 서명란에 싸인을 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뭐 저 정도까지는 아니라고 하더라도 아무튼 저에 준하는 사무적이고도 냉철한 어법을 구사할 작정이었다. 그런데 문이 열리고 교수님이 자리에서 일어나 나를 반긴 후 내가 입을 열 때까지 한참을 기다리시는데, 아무 것도 모른 채 왜 왔는지 궁금해 하시는 교수님의 얼굴을 보고 있자니 입에서 나와야 할 건 나오지 않고 엉뚱하게 눈에서만 뭐가 자꾸만 나오는 거였다. 교수님은 그간의 경험을 통해서 알고 계시는 건지, 아니면 시를 하도 많이 쓰느라 상대방의 마음을 꿰뚫어볼 수 있게 된 건지, 더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내 등을 토닥여주셨다.

“그래. 네가 그런 결정을 한 덴 다 이유가 있겠지. 교학과 가면 자퇴서 있다. 사내 자식이 질질 짜지 말고 가서 그거나 떼 와라. 내가 싸인 해 줘야 하니까.”

나는 울면서도 속으로 한숨이 나왔다. 그거라면 이미 다 준비되어 내가 들고 온 가방 안에 담겨져 있었으니까. 그렇다고 해서 울다 말고 가방을 열고 자퇴서를 꺼내 내밀며 “교수님 제가 그럴 줄 알고 미리 다 준비를 해왔습니다”라고 말할 수는 없었으니까.

나는 교수님의 배웅을 받으며 연구실 문을 나섰다. 예술관 건물에서 한참이나 떨어진 곳에 위치한 학교 본관 건물까지 나는 걷고 또 걸었다. 봄이었고 학교 곳곳에는 매화나무가 지천으로 피어 있었다. 때마침 가지 끝에 달려 있던 꽃잎 몇이 자퇴서도 없이 일찌감치 자퇴를 하는 중이었다.
기부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 다음글 거름 차가운상한우유 2018-07-09 [22:06]
▼ 이전글 핑계 아무렇지않은듯 2018-07-09 [14:41]
답글마당(0)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총장공지] 남에게 한 것은 반드시 나에게 돌아옵니다. 제발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성적인 답글을 달지 말아 주세요.
▲ 다음글 거름 차가운상한우유 2018-07-09 [22:06]
▼ 이전글 핑계 아무렇지않은듯 2018-07-09 [14:41]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