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어찌 여기 계십니까
작성자 뽑뿌
번호 25653 출처 창작자료 추천 3 반대 0 조회수 104
IP 115.xxx.xxx.xxx 작성시간 2018-04-10 12:43:33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ㆍ창작자료 :: 이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를 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ㆍ펌 불허용 (타 사이트 등록을 불허하며 우클릭, 드래그 등이 금지됩니다.) 개념 기부하기
애지중지 고이 키운 막내딸, 못난 사내 만나 바락바락 악을 쓰며 기어이 집을 뛰쳐나갔더랬죠.

몇 년 뒤 퍼런 눈을 하고 제 몸 하나 가누지 못하면서 조막만 한 손 꼭 붙잡고 데려온 못생긴 사내아이.

제 새끼 고운 줄 알면서 제 어미 속 타들어가는 것 모르던 못난 딸, 우습게도 지아비 피해 도망쳐 향한 곳이 결국 제 발로 나갔던 친정이랍디다.

세상 쓴 맛 다 보고 온 딸년이야 내 배 아파 낳았지만서도, 그 사내놈 제 아비 닮은 눈뜨고 당신 볼 때 속이 쓰릴 법도 한데 옥이야, 금이야, 어찌 그리 온정 주고 예뻐하시던지.

도시며, 교육이며 쓸데없는 이유들로 정든 손주 놈 서울로 훌쩍 데려가버리고, 농사꾼들 부지런히 밭일 보러 나간 텅 빈 집에 홀로 덩그러니.

늙고 병든 몸, 수발 하나 없이 외롭기도 하셨겠지.
그래, 그래서 지운 게지.
잊은 것이 아니라 지운 것이 분명하지.

요양병원 입구에서 줄담배나 피워대다,
할매 좋아하던 그래, 그 왕포도 사탕이 생각나 시내로 차를 몰아갔습니다.

사탕 입에 물고 활짝 웃던 손주 얼굴 떠오르실까, 하는 유치한 이유.
기부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 다음글 구석에 핀 꽃 달로 2018-04-10 [13:18]
▼ 이전글 오늘 꿈이 기억나지 않아도 뇌힐 2018-04-10 [08:12]
답글마당(0)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총장공지] 남에게 한 것은 반드시 나에게 돌아옵니다. 제발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성적인 답글을 달지 말아 주세요.
▲ 다음글 구석에 핀 꽃 달로 2018-04-10 [13:18]
▼ 이전글 오늘 꿈이 기억나지 않아도 뇌힐 2018-04-10 [08:12]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