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종이로 만든 것들은 항상 나를 울게 한다.
작성자 아기바다
번호 25141 출처 창작자료 추천 8 반대 0 조회수 304
IP 223.xxx.xxx.xxx 작성시간 2018-02-12 20:38:27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ㆍ창작자료 :: 이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를 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ㆍ펌 허용 (상업적 목적이 아닐경우 외부 사이트에 등록을 허용합니다.) 개념 기부하기
종이로 만든 것들은 항상 나를 울게 한다.




내 사랑하는 사람에게 전할 편지가 있습니다.
이 종이 비행기 접어 하늘로 날립니다.
부디 지나가는 바람, 그 비행기 안고 저 하늘 끝까지 올라가 주기를
떨어져 내리는 비행기에 오늘도 울게 됩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사랑해요’라는 네 글자가 너무 무거운가 봅니다.
내가 반말을 해도 그대는 용서해야 합니다.

내 사랑하는 사람에게 전할 편지가 있습니다.
이번엔 종이배 접어 강물에 띄웁니다.
부디 흘러가는 강물, 그 종이배 띄우고 저 강의 끝까지 닿아주기를
부서져 버리는 배에 오늘도 눈물 납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사랑한단 말은 접을 수 있는 말이 아닙니다.
그대에게 접힌 채로는 보일 수 없는 말입니다.
시행착오는 늘 언젠가는 성공하리란 걸 믿게 해주는 힘이 됩니다.

내 사랑하는 사람에게 전할 편지가 있습니다.
이번엔 종이학 접어 마음만을 담습니다.
부디 간절한 이 마음, 그대 있는 그곳까지 닿아주기를
아무리 바라도 이뤄지지 않는 소망은 그대와 나의 거리를 가늠케 합니다.
나의 바람은 지금 부러 먼 길을 돌아가는 건지도 모릅니다.
언제나 그대 앞에 쉽게 다가가지 못한 나를 닮아 그런 건가 봅니다.
나를 바꿔야 되는 건가 봅니다. 내 사랑은
내가 바뀌지 않으면 안 되나 봅니다.

종이로 만든 것들은 항상 나를 울게 합니다.
하지만 소리 낼 수 없는 게 내 약한 모습은 바라지 않아도
너무도 쉽게 그대에게 닿아 버리기에
오늘도 소리 없는 눈물만을 흘립니다.
늘 이렇게 눈물 흘리고 나면
이것만은, 부디 이것만은 소문내지 말라고
세상 모든 것들과 새끼손가락 걸기에 여념이 없습니다.
손가락이 아파도 그 아픔, 밤을 새워도 그건 내 눈물의 대가일 뿐입니다.
결코, 그대가 알아선 안 됩니다.
결코, 그대가 알아선 안 됩니다.
기부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 다음글 먼지같은 몰지마요너구리인줄 2018-02-12 [23:24]
▼ 이전글 혼자서 아기바다 2018-02-12 [20:34]
답글마당(0)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총장공지] 남에게 한 것은 반드시 나에게 돌아옵니다. 제발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성적인 답글을 달지 말아 주세요.
▲ 다음글 먼지같은 몰지마요너구리인줄 2018-02-12 [23:24]
▼ 이전글 혼자서 아기바다 2018-02-12 [20:34]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