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제 친구의 남자친구가 겪은 실화입니다
작성자 정1신병자
번호 77510 출처 퍼온자료 추천 92 반대 0 조회수 9,498
IP 124.xxx.xxx.xxx 작성시간 2018-10-09 08:39:34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본 저작물은 창작자료가 아닌 외부 자료입니다.

작성자가 출처를 입력하지 않았습니다.


12월에 있었던 실화입니다.

 

제 친구는 천안에 위치한 대학교에 다니고 있습니다. 이번 겨울방학을 맞아서 제 친구는 계절학기

를 신청한다고 했고 저에게 기숙사에 들어갈 껀데 짐 좀 같이 옮겨달라고 했습니다. 저는 시간도

남겠다, 알겠다고 했습니다.

 

막상 가보니 짐이 꽤 많아 아는 분 차에 짐을 싣고 대학교로 출발했습니다. 그 분 사정으로 꽤 늦게

출발한지라, 막상 학교에 도착해 보니 주변은 이미 어두워져 있었습니다. ( 한 10시 조금 넘어서 도

착한거 같습니다.)

 

차 주인께서는 담배 좀 사오신다고 학교 입구에 내리셨고, 저한테 운전대를 넘겨주면서 하시는 말

씀이

 

"짐 전부 옮기고 나서 정문에 차 대기시켜둬라. 나 담배 사고 몇개 피고 있을께"

 

하시더군요. 저는 알겠다고 하고 기숙사까지 차를 몰고 가서 짐을 옮겨주고 있었습니다. 짐을 옮기

고 있는데 그 친구말이,

 

 "아, 갑자기 생각난건데 차 몰고 정문까지 내려갈때, 호수 보면서 내려가지 마라."

 

이러더군요. 힘든데 왠 이상한 소린가 싶어서

 

" 왜 그러는데?"

 " 선배한테 들었는데, 호숫가에서 귀신봤다더라."

 

이러더군요. 나이가 몇살인데 귀신이야기냐고 웃으면서 넘길려고 했는데, 궁금해서 자세히 이야기

해보라고 했습니다.

 

 " 2학기 종강하고, 선배가 기숙사 짐 집까지 싣어서 가려고 하는데 마침 담배가 떨어졌다는거야.

그래서 학교앞에있는 편의점 가서 담배 하나 사고 나오는데, 호숫가에 있는 의자에 왠 여자가 서있

었다는 거야. 그래서 그냥 담배 하나 빨면서 멍하니 여자 구경하고 있는데, 여자가 선배 쪽을 쓰윽

흘겨보더라는거야. 근데 선배가 무서워서 차 타고 전속력으로 학교를 빠져 나갔다는 거야."

 "뭐? 흘겨봤는데 왜 도망가? 그거 구라 아니야?"

 "근데 흘겨 보는게 마치 로봇처럼 그 뭐냐... 뚝 뚝 뚝 끊어지는 것처럼 움직였다는 거야."

 "그게 뭐가 무서워?"

 

친구는 고개를 갸우뚱 거리면서

 

"아 뭐래더라? 뭔가 더 말해 줬는데 내가 기억이 안나네..."

 

이러는 겁니다. 전 대수롭지 않게 여기며 짐을 옮겨 줬습니다. 짐을 거의다 옮겨 주고, 술 한잔하고

여기서 자고 내일 가라는 말에, 그럼 내려가서 차 돌려주고 온다고 말 하고 차를 몰고 정문까지 갔

습니다.

 

차를 몰고 내려가는데 저기 정문 편의점 방향에서 차 주인 아저씨가 헐레벌떡 뛰어오시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제가 속도를 멈추고 길가에 차를 세우자 거의 곧바로 차에 아저씨가 타시면서

 

"돌아가! 빽! 빽! 빽하라고!"

 

이러면서 연신 소리를 치셨습니다. 저는 당황해서  "네? 네?" 만 하였고 아저씨를제 팔을 미친듯이

때리시더니, 별안간 앞을 삿대질 하시면서

 

"오잖아! 저기 오잖아! 빽! 빽!"

 

이러시는 겁니다. 저는 영문을 몰랐지만, 아저씨에 말대로 일단 후진을 밟으면서 기숙사근처까지

갔고, 기숙사가 보이자 아저씨께서는 차 문을 열고 후진하는 차에서 내리시면서 (물론 넘어지고 몇

바퀴 구르셨지만) 아픔보다는 두려움에 가득찬 눈빛으로 기숙사로 내달리셔서, 아직 기숙사 문밖

에 있던 컴퓨터를 옮기던 친구에게 달려가셨습니다. 저는 주차하고, 불안한 눈빛으로 아저씨가 가

르키던 방향을 한번 본다음,  친구 방으로 갔습니다.

 

방안에 들어가보니, 아저씨가 두려움에 빠진 표정으로 이불을 뒤집어 쓰고 계셨고, 제 친구와 친구

선배가 그 아저씨한테 왜그러냐고 물어보고 있었습니다.

 

 "아 김씨 아저씨, 왜그러시는데요? 뭐가 온다는건데요?"

 "뭘보신거에요? 누가 쫓아온 거에요?"

 

아저씨는 계속 두려움에 떠시다가, 조금씩 입을 여셨습니다.

 

 (최대한 비슷한 악센트를 기억해보면서 써봅니다.)

 "내...내가 담배를 사가지고...나..나오는데...옆에 호수가..호수가 있더라고... 그래서 시간이나...때

울겸...거...호수에 있는 벤치에...거기에 앉았는데... 교회건물 보고있는데..그..그게..."

 

 (한번 몸을 떠시곤 다시 말을 이어가셨습니다.)

 

 "어느세...내 옆으로..3번째...아니 4번째..벤치에 여자가...그 여자가..."

 

 (다시 한번 몸을 심하게 떠시고는 다시 입을 여셨습니다.)

 

 "인기척이...그래 인기척이 났어...그래서 돌아봤는데...그여자가 나를 보고...있더라고...어두워서

그런지...눈...눈이 안보였는데...갑자기..."

 

(다시 한번 몸을 심하게 떠시고는 정말 힘겹게 입을 여셨습니다.)

 

 "사람이라고는...도저히 사람이라고는 믿지 못할만큼...웃으면서...뭐라고 중얼거리더니 나한테 달

려왔어...그래서...그래서..."

 

그러시고는 계속 몸을 떠시며 힘들어 하셨습니다. 친구는 일단 아저씨를 자기 방에 재우기로 하고,

선배방으로 와서 심각한 얼굴로 술을 마시기 시작했습니다.

 

저도 뭔가 꺼름찍한 마음에 그친구하고 술을 마시고 있는데 그친구가 입을였었습니다.

 

 " 야. 나 기억났다."

 "뭐가."

 "내 선배가 했던말."

 

저는 친구를 똑바로 쳐다보았습니다. 친구는 다시 한잔을 비더니 어두운 표정으로 입을 열었습니

다.

 

 "아저씨가 못본게 아니다..."

 "뭘?"

 "아저씨가...그 여자 눈을 못본게 아니야..."

 "...뭐?"

 "선배가...그러더라고...눈이...눈이 있어야 할 자리가 텅 비어있었다고..."

 

저는 눈이 텅빈 여자를 상상하며 오만상을 찌푸리고 있었는데, 친구는 마치 더러운것을 뱉어내는

마냥 말을 이어갔습니다.

 

 "그리고... 선배가 그거 들었다...그 중얼거렸다는거..."

 "뭐라...그랬다는데..?"

 


 

 "살아있다...뺐자...죽이자...라고 했다더라..."

 

 

 

저와 친구는 그뒤로 아무 말 없이 술을 마셨고, 그 아저씨는 다음 날 아침 일찍 친구 선배가 모셔다

드렸습니다.

 

 

 

출처 : [경험담] 제 친구의 남자친구가 겪은 실화입니다. - 공포 - 모해유머커뮤니티
링크 : http://www.mhc.kr/6694144
  ※ 로그인 없이 추천 가능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답글마당(8)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답글
베스트1
이석호탈압박
님덕분에 공포게시판 들어올때마다 설레요~~♡ (군필 여고생쟝 하와와..) [1]
37 0 추천 반대 댓글
[이동]
2018-10-09
[12:14]

116.xxx.xxx.xxx
이석호탈압박
님덕분에 공포게시판 들어올때마다 설레요~~♡ (군필 여고생쟝 하와와..)
37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10-09 12:14:24 116.xxx.xxx.xxx
정1신병자
ㅋㅋㅋ 감사합니다
12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10-09 21:50:26
124.xxx.xxx.xxx
코코리o
단대호수..?ㅇㅂㅇ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10-09 18:49:36 218.xxx.xxx.xxx
세컨스틸
단대호수인가 보다.. 학교 앞 편의점이면 씨유인가 단대 치대에서 좀 걸으면 나오는 곳.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10-09 21:10:12 119.xxx.xxx.xxx
니사랑내곁에
단대인듯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10-09 22:10:10 223.xxx.xxx.xxx
행복한아싸
무섭당..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10-10 06:13:30 203.xxx.xxx.xxx
여자친구구합니다
자유로 귀신과 인상착의가 비슷하네요ㄷㄷ
2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10-10 15:11:40 39.xxx.xxx.xxx
눈팅18년차
어쩐지!! 자유로에서 만나고싶었는데 안보이더라
0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10-17 13:34:09
175.xxx.xxx.xxx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총장공지] 남에게 한 것은 반드시 나에게 돌아옵니다. 제발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성적인 답글을 달지 말아 주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