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경북 부산의 대표적인 흉가인 개금흉가 이야기
작성자 정1신병자
번호 77496 출처 퍼온자료 추천 73 반대 0 조회수 6,175
IP 124.xxx.xxx.xxx 작성시간 2018-10-07 00:16:01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본 저작물은 창작자료가 아닌 외부 자료입니다.

작성자가 출처를 입력하지 않았습니다.


지금은 사라져서 없는 부산의 개금흉가에 대해 한번 써 보겠습니다.

워낙에 말주변이 없어서 재미없을지도 모르니 이해바랍니다. ㅎㅎ



지금은 개금흉가는 사라졌습니다. 부산시에서 철거했거든요.



몇년전,(정확한 년도는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년도까지 들었는데 까먹었군요.)

부산의 h학원의 강사로 일하시던 저와 친분이 있는 분께서 말씀해 주신 이야기입니다.



개금흉가가 철거될 무렵 이 선생님께서는 부산의 Y학원의 부원장으로 근무하셨습니다.

철거된 그날 밤, Y학원의 총원장과 단과 원장, 종합 원장 부원장과 곱창집에서 밤늦게 까지 술잔을 기울이셨습니다.

이때, 종합 부원장님께서 말씀하시길



"개금흉가 아나?"



부산사는 사람이라면 대부분 아는 그 개금흉가에대해 이야기를 꺼내셨습니다.

종합 부원장님의 사촌동생이 사업에 실패하여 집도 날리고, 하여튼 전 재산을 날려 길바닥에 주저 앉게 되었는데요,

이 때, 싼 집이 하나 있었답니다. 바로 그 개금흉가였죠, 그 당시에는 딱히 흉가라고 소문이 나지 않은상태,

싼 맛에 가족들을 데리고 그 집으로 이사하셨답니다.



4일쯤 살았을까요, 대부분의 이야기에서 나오는 전개가 벌어졌다고 합니다. 걸핏하면 정전이 되는것으로 시작되었습니다.



일주일 후, 밤이 되면 식탁위에 올려둔 밥그릇은 어느순간 미끌어져 바닥에 떨어지고,

창문이 흔들리며, 가재도구들의 이상한 움직임을 보였다고 합니다.

예를 들자면 벽걸이에 걸어둔 국자가 양옆으로 흔들리는것이 아니라 앞뒤로 흔들렸다고 합니다.



이주일 정도 지나자 정전과 동시에 괴성이 들렸다고 합니다. 이곳은 사람 살 곳이 못된다는 판단하에 당장 이사나오셨구요.



그 뒤로 계속 몇몇 사람이 살다가 도저히 못살고 뛰쳐나오자 결국 소문에 소문이 꼬리를 물어 이상하게 퍼진것입니다.



대표적인 소문으로는

1. 하룻밤 자고 나오면 집을 준다.

2. 살아나온 사람은 남자무당 한명뿐.

3. 남자무당의 말에 따르면 우물에서 귀신이 나온다고 한다.



그러나, 이 집에는 우물이 없습니다.



저러한 사실도 없었습니다.



이렇게 소문이 퍼지자 당시 수능이 100일 남은 H학원 학생들은 학원에서 가까운 그 집에 놀러가기로 했었답니다.

단과반 남자 50명 여자 10명 놀러 갔습니다. 담을 뛰어넘어 들어갔지요.



이 반이 이 강사분이 담당하셨던 반이었다고 합니다. 들어가서는 별 일 없이 나왔습니다.

다만 약간 오싹한 기분 말고는 없었다고 하네요.



이렇게 되자, 이 학원 강사분들도 한번 가보자! 라고 하면서 강사분과 그외 3명의 선생님, 마지막으로 요주의 인물 한분이 가셨습니다.

별명이 신기 라고 불리는 분인데요.



대충 그런 쪽으로 감각이 발달하셔서 가끔 보이기도 하시는 분입니다. 이분이 Y학원 단과 원장님입니다.



이 분들은 그 집 담벼락을 넘어서 들어가셨고, 총 5명이 들어갔습니다.

4분은 아무일 없이 그 집 현관까지 가셨습니다. 문은 구리선으로 묶여있어 들어갈 수 없었답니다.

4명이 현관에서 허탈해 하며 돌아서는 순간,



눈알이 뒤집어져 흰자위만 보이면서 거의 거품을 물고 뻣뻣하게 굳은체로 서 있는 단과원장님이 정원 한 가운데 있었답니다.



처음에는 그냥 쇼크? 이렇게 생각하고 병원에 대려가려고 부축했답니다.

정신을 잃을만도 한데, 입에서는 계속해서 나가자고 중얼거리셨답니다.



정신이 드신 그 분께서 말씀하시길 그 집은 원한 들린 집이 아니라고 하셨습니다.

그 곳은 귀신터로써 온갖 잡귀들이 모여서 사는 곳이라고 합니다.



음기가 지나치게 강한 곳이라 잡귀들이 몰렸고, 여기에 사는 사람은 화를 당하게 된 것이지요.



이 집은 도로정비사업으로 헐리게 되었습니다.

포크레인이 이 집 담벼락을 찍는 순간, 포크레인 뒤가 들리면서 포크레인이 전복되어 기사가 사망하기까지 했습니다.

-> 부산시보에 나와있습니다.



계속해서 공사가 실패하자 부산시는 제를 올리고 공사를 진행하여 이 집을 철거했습니다.



이게 이 집에 관하여 제가 알고 있는 사실입니다.



-----------------------------------------------------------



이 집은 이미 철거되어 찾을 수가 없습니다.

단지 기록과 소문만 남아있을 뿐이지요.
출처 : [괴담] 경북 부산의 대표적인 흉가인 개금흉가 이야기 - 공포 - 모해유머커뮤니티
링크 : http://www.mhc.kr/6764735
  ※ 로그인 없이 추천 가능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답글마당(12)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답글
베스트1
SOFTFIRE
경남부산도 아니고 경북이라니 ㅋㅋ;
31 0 추천 반대 댓글
[이동]
2018-10-07
[16:09]

39.xxx.xxx.xxx
답글
베스트2
공포소설공설남
부산은 경남도아니고 부산광역시임 ㄱ
20 0 추천 반대 댓글
[이동]
2018-10-10
[11:55]

211.xxx.xxx.xxx
곽동식
소름이다...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10-07 06:10:38 61.xxx.xxx.xxx
SOFTFIRE
경남부산도 아니고 경북이라니 ㅋㅋ;
3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10-07 16:09:05 39.xxx.xxx.xxx
월곡동
추천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10-08 01:34:07 211.xxx.xxx.xxx
윤열이
경남 부산? 아님 경북까지 유명하단건가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10-08 07:13:30 211.xxx.xxx.xxx
챰피온
부산은 경남인디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10-09 20:48:55 211.xxx.xxx.xxx
암거나대라
퇴마(물리)
2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10-10 09:04:38 14.xxx.xxx.xxx
공포소설공설남
부산은 경남도아니고 부산광역시임 ㄱ
2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10-10 11:55:14 211.xxx.xxx.xxx
품사론
졸렬한 귀신ㅅㄲ들ㅋㅋㅋㅋ50,60 명씩 가니까 잠수타고 5명이 가니까 덤벼드네. 쪽수에 쫀거보소ㅋ
1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10-12 13:37:27 115.xxx.xxx.xxx
아마노아즈란
지금 ㅁㄹ산부인과 있는 그 자리 말하는건가??? 맨처음 흉가가 있었는데 사람이 많이 오는 건물로 해야한데서 샤브칼국수집 그 이후에 엄청 큰 산부인과 생긴....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10-12 17:53:23 175.xxx.xxx.xxx
좋은개새끼
신기있는사람은 이야기에서 자주보이네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10-12 20:09:29 121.xxx.xxx.xxx
털보네야채가게
경북부산? 개소리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10-13 23:03:25 49.xxx.xxx.xxx
dadapapa
마! 우리가 남이가? 경남북부산이 한 식구다 아이가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10-13 23:15:13 223.xxx.xxx.xxx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총장공지] 남에게 한 것은 반드시 나에게 돌아옵니다. 제발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성적인 답글을 달지 말아 주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