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내 방에 잡귀가 들어온 날
작성자 푸른레몬
번호 77136 출처 퍼온자료 추천 60 반대 0 조회수 4,648
IP 121.xxx.xxx.xxx 작성시간 2018-08-06 09:59:09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본 저작물은 창작자료가 아닌 외부 자료입니다.

작성자가 출처를 입력하지 않았습니다.
고등학생 때 있었던 일이야 한참 야동을 보던때라그런가 몸이 허했나봐...

한 날은 침대에 모로 누운채 잠을 청하는데 엄마가 내 방에 들어오더라

내 뒤쪽으로 눕길래 내 방에서 자려나 보다 잠결에 생각했는데 달라붙어서 팔을 내 허리에 두르며 껴앉길래 이상했어

돌아누워보니 아무도 없더라

오싹 소름이 돋아서 괜시리 욕을 해주고 다시 잤어

거실쪽으로 달아나고 싶은 걸 여기가 내 방인데 물러설 수 없다는 마음이 들었지.

다시 잠이 들었다가 이마 중앙부터 턱끝까지 얼굴을 손가락 끝으로 스치는 감촉에 눈이 떠졌어

그 때 본 건 긴 팔이 역동적으로 기괴하게 몇번이나 꺾인 형태로 공중에 떠 있는 손이었어 다른 신체부윈없더라 그냥 손만.





신기한건 그로부터 한 3일뒤 턱에 처음보는 붉고 작은 뾰류지같은게 촘촘하게 많이 올라오더라

잡귀가 만진 곳이 부스럼이 난다고하는데 그날 내 방에서 느껴졌던 이질감이 잡귀였었나봐







  ※ 로그인 없이 추천 가능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 다음글 생각없는새 2018-08-06 [10:39]
▼ 이전글 큰스님을 무례하게 쫓아냈다가 일이 터졌다. 파더세이탄 2018-08-06 [09:57]
답글마당(18)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답글
베스트1
우리아빠피카츄
??? : 와.. 이건 무슨 생물이지.. (살며시 만져보며) [10]
32 0 추천 반대 댓글
[이동]
2018-08-06
[15:14]

119.xxx.xxx.xxx
뒷북이5
요약 : 뾰루지 생김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8-06 13:38:29 121.xxx.xxx.xxx
우리아빠피카츄
??? : 와.. 이건 무슨 생물이지.. (살며시 만져보며)
32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8-06 15:14:48 119.xxx.xxx.xxx
봄은냥
님 왜 공게 글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극딜하고 다녀옄ㅋㅋㅋㅋㅋㅋㅋㅋㅋ
8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8-07 14:04:10
168.xxx.xxx.xxx
우리아빠피카츄
님은 왜 공게글 제댓글 따라다녀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8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8-07 14:56:51
119.xxx.xxx.xxx
봄은냥
아..아니 그냥..자꾸 님이 보여서.......에잇 배만튀!!
3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8-07 14:59:04
168.xxx.xxx.xxx
우리아빠피카츄
배에 힘을주며 (씩스팩 불끈) 찡긋 ^.~
3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8-07 15:05:51
119.xxx.xxx.xxx
뒤좀보고댕겨
중간에 끼어서 죄송하지만 주먹쥔사진좀 볼수있을까요??
2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8-10 17:47:35
14.xxx.xxx.xxx
봄은냥
갑자기 저도 보고싶네여 식스팩 피칵츄님..
1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8-11 01:05:55
117.xxx.xxx.xxx
우리아빠피카츄
가운데 손가락이 다쳐서 안굽혀져요 ㅜㅜㅜ.. ㅎㅎ..ㅈㅅ..;
11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8-11 01:30:09
110.xxx.xxx.xxx
뒤좀보고댕겨
와우~ 주먹쥔사진보여달라니깐 다른사진을 보여주셨네....(절대 문신보고 쫄아서그런거아님)
0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8-11 08:48:12
114.xxx.xxx.xxx
봄은냥
a..ai로 승부한다..ㅂㄷㅂㄷ
1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8-11 10:51:24
49.xxx.xxx.xxx
허언
1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8-12 04:04:34
14.xxx.xxx.xxx
토끼이불
헐랭... 지난 몇 달간 내 방에서 잡귀가 얼굴 마사지 해줬던건가... 여드름 줠라 나다가 멈췄는데..ㅋㅋㅋ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8-06 23:32:00 180.xxx.xxx.xxx
호떡만두
??? : BOY~♡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8-08 09:58:49 1.xxx.xxx.xxx
뒤에언니담배핀대요
여기까지읽고 추천눌렀다!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8-09 23:01:40 223.xxx.xxx.xxx
아흑거기아냐
비켜봐 시켜볼게있어!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8-10 15:51:31 122.xxx.xxx.xxx
베니스잡상인
단백질을 자꾸 빼니 몸이 허해지지.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8-12 02:01:21 175.xxx.xxx.xxx
학교수
방귀로 본사람?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8-13 10:03:50 1.xxx.xxx.xxx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총장공지] 남에게 한 것은 반드시 나에게 돌아옵니다. 제발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성적인 답글을 달지 말아 주세요.
▲ 다음글 생각없는새 2018-08-06 [10:39]
▼ 이전글 큰스님을 무례하게 쫓아냈다가 일이 터졌다. 파더세이탄 2018-08-06 [09:57]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