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인릉(능)산이라고 알아?
작성자 여자친구구합니다
번호 77015 출처 창작자료 추천 43 반대 0 조회수 3,112
IP 39.xxx.xxx.xxx 작성시간 2018-07-10 07:41:22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ㆍ창작자료 :: 이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를 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ㆍ펌 허용 (상업적 목적이 아닐경우 외부 사이트에 등록을 허용합니다.) 개념 기부하기


청계산 옆에 있는 능선 약 12km 정도의 산인데

청계산의 위용에 가려져서 잊혀진 산이야.

나야 뭐 워낙 등산을 자주하고 좋아해서 수도권 내 모든 산들은 빠삭하게 다 안다고 자부하지만 등산이 취미인 사람들조차도 잘 모르는 산이야.

등산객 넘치는 그 주말 대낮에 인릉산에 올라 한 5km를 타도 사람 그림자 하나 못 마주치니 말 다했지.

인릉산이 결코 작은 산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잊혀진 이유가 몇 개 있어.

1.청계산과 미군기지에 지리적으로 완전히 엄폐되어 있어. 청계산에서 보이기는 하지만.... 굳이 청계산을 하산하고 다시 인릉산을 오를 이유는 없지.

2.인릉산을 타는 내내 여기저기서 들려오는 총소리가 매우 거슬려. 근처 군부대에서 어찌나 사격연습을 해대는지 그 흔한 다람쥐 한 마리도 보이지 않을만큼 삭막한 공기로 가득해. 야생동물이 거의 없어. 혹시나 총알이 나에게 날아오지 않을까하는 막연한 두려움을 만끽해보고 싶다면 인릉산 정주행을 추천해.

3.인적이 워낙 드문 산이라 등산로 정비가 잘 되어 있지 않고 그만큼 헤매기도 쉬워. 작년 겨울에 오후 5시쯤 혼자 인릉산을 타고 있었는데 아니나다를까 진눈이 내리더라고. 흐렸던 하늘은 갑자기 어두워지고 두껍게 휘날리는 눈발에 앞이 깜깜해졌지. 휴대폰 후레쉬에 의지해도, 잘 알던 길이었음에도 여러번 헤맸었어. 낡은 이정표들은 완전히 엉뚱한 방향을 가리켰고, 워낙 우거져서 길이 아닌것처럼 보이는 구간도 많았지.

4.분위기가 너무 음침해. 인릉산 초입에는 관리 안 된 무덤 세 개가 떡하니 있고 수목원과 군부대에서 설치한 철조망들은 수백미터씩 나 있지. 특히, 중턱에 있는 아무도 찾지 않는 운동기구들은 완전히 녹슬어서 매우 흉해. 벤치, 정자, 원형탁자들도 흉물이 되었지. 하산길에도 무덤이 여럿 있어. 특히, 하산을 마을 논으로 해야하거나 어느 이름 모를 집 뒷마당으로 해야하는 등산길은...말 그대로 완전 막 나가자는거지.

5.인적이 드물어서 점점 더 인적이 드물어진다고 할까. 어느 정도냐면... 한 40분 정도 타다가 쩌어어기 오십미터 앞에서 어떤 남자가 보이기 시작하면 죚나 긴장하게 된다고ㅅㅂ. 게다가 나무들도 높고 울창해서 대낮인대도 어두운 곳이 많아. 무언가를 비밀리에 묻어야한다면.. 고민없이 인릉산에 묻겠어.

6.정말 고요하고 호젓한 산행을 하고 싶다면 인릉산이 킹왕짱이지만,,, 하산 초입 울타리에 걸려있는 빨간 가방 보면 산악마라톤하게될걸? 한 네 번은 갔는데 갈때마다 있어. 아마 지금도 걸려있을듯.

7.인릉산에서 귀신 봤다는 사람도 많아. 나이 지긋한 분들은 도깨비라고 하더라고. 난 한 번도 본 적 없지만 만약 보게된다면 오흥 기래기래 너어는 여기서 만날법하쥐 인정하구요, 오지구요. 살려ㅈ라고 할듯.

8.어쨋든 등산은 건강에 좋으니까 다들 인릉산을 등산해. 높이는 약 330m정도. 초보자도 무난한 코스야. 다만, 길 잃기 쉽고, 총 맞을(?)수도 있고, 귀신 만날수도 있고, 싸이코패스 만날수도 있고, 그냥 그래.







기부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 다음글 롯데월드 혜성특급 괴담 도레미파산풍 2018-07-10 [17:06]
▼ 이전글 나의 작은 행복 살살녹는한우 2018-07-10 [00:56]
답글마당(7)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전직주인공
머여 가란겨 말란겨
2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7-10 09:01:58 117.xxx.xxx.xxx
개쩌는허벅지
말은 가라고 하지만 내용은 가지 말라고 외치고 있구만.. 허허허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7-10 10:28:00 222.xxx.xxx.xxx
여자친구구합니다
가란말야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7-15 02:06:05 39.xxx.xxx.xxx
Kimbot
가버렷!
0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7-16 00:10:31
223.xxx.xxx.xxx
좀비는섹시함
저기서 사격연습하던 1인이었습니다;; 야간행군도 저 산타고 나갑니다..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7-15 05:25:17 112.xxx.xxx.xxx
가끔닉그려주는놈
모랄까 그럼 좀 위험할꺼갘네여. 귀신은 그렇다쳐도.. 총이 더 무섭자나여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7-15 21:45:01 175.xxx.xxx.xxx
테니스라켓
거기에 미군 벙커있어요 핵맞아도살수있는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7-16 17:41:27 121.xxx.xxx.xxx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총장공지] 남에게 한 것은 반드시 나에게 돌아옵니다. 제발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성적인 답글을 달지 말아 주세요.
▲ 다음글 롯데월드 혜성특급 괴담 도레미파산풍 2018-07-10 [17:06]
▼ 이전글 나의 작은 행복 살살녹는한우 2018-07-10 [00:56]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