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행군노선 바뀐 썰
작성자 하무망
번호 77006 출처 창작자료 추천 34 반대 0 조회수 1,957
IP 180.xxx.xxx.xxx 작성시간 2018-07-06 22:34:45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ㆍ창작자료 :: 이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를 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ㆍ펌 불허용 (타 사이트 등록을 불허하며 우클릭, 드래그 등이 금지됩니다.) 개념 기부하기

 

 

 

 

 

계속 같은 코스에서 사고가 나서 

 

 

행군코스가 바뀐 일이 있었음

 

 

우리는 행군은 드럽게 많이 하는 부대였음 

 

 

언젠 급속 행군시범? 중대로 뽑혀서 매주 수요일 체력단련시간때마다 

 

 

노가라 군장+20km모래주머니 넣고 으로 급속행군 20km 를 한달 동안 한적도 있었음

 

(이때는 육군 어디서 측정하는거라 군장검사 빡세게해서 말년이고 뭐고 없음)

 

 

 

우선 코스가 있잖아 

 

 

보통 40km / 20km를 많이 하잖아

 

 

근데 전부 짧은 20km코스를 싫어했었어

 

 

20km가 마의 쓰리언덕이라는 코스였는데 존나 높은 언덕을 3개를 넘어야되서 코스가 토나옴

 

 

평지에 시내로 가는 40km가 훨씬 쉽고 볼것도 많아서 차라리 40km가 훨씬 남.. 오전 취침도 주고.

 

 

 

코스가 부대 뒷 교장으로 올라가서 뒷 마을쪽으로 건너가는 코스인데 

 

 

 

 

 

 

 

초반 3km 정도가 아예 산임 

 

 

이제 산 아래로 마을 보이고 내리막길이 약 500m 정도  

 

 

내려가는길에 연달아 묘가 3개가 있는데 .

 

 

무덤은 최대한 안밟고 가생이로 가라하는데

 

 

좀 가파르고 흙길이야 

 

 

 

 

 

내려가는 길이 살짝 골이 파여있음 

 

 

사진처럼 매끈한길이 아니라 

 

 

살짝 V자 골이 파여있고 가시덩쿨도 개 많아서  

 

 

흙도 황토라 1년 내내 흙이 축축함

 

 

내려가는것도 미끄럽고  올라가는것도 존나 힘듬 

 

 

근데 여기만 내려가면 이젠 아스팔트거든 

 

(마의 쓰리언덕은 나중에 생각하고)

 

 

그래서 좀 들뜨는 느낌도 있고 

 

 

복귀 할때는 이제 끝이니깐 풀어지는 느낌도 있긴함 

 


소대장은 "아직 다끝난거 아니니 발목에 힘 빡주고 걸어라"

 

항상 여기서 부대원들이 "미끄럽습니다 발조심 하십쇼" 라고 전파를 함 

 

 

짬 좀 되면 "발조심해라~" 하고 

 

 

내가 군생활 하면서 이 코스를 진짜 거의 20번 가까히 다녔는데

 

 

아무리 조심히 간다고 해도 무조건 여기선 누가 다치더라고  

 

 

진짜 큰사고는 아니여도 단 한~번도 무사히 넘어간적이 없었음 

 

 

 

이등병 때 우리분대장이 넘어져서 꼬리뼈 다쳐서 훈련 다 뺸적도 

 

발목 나가고 손에 돌 박히고 셀 수 없었음 넘어지면서 총에 찍히면서 눈썹 찢어진애도 있었음 

 

그 구간에서 다친애가 셀 수가 없다 나도 많이 넘어졌고

 

 

 

 

 

 

옆 대대 주최?로 하는 야간 행군이 있었는데 

 

 

 

다 모여서 하기싫다 하기싫다 하고 기다리고 있었음 

 

 

 

대대장이 사열대로 나오는데 딱 나오는 순간에 귀신같이 비가 존나 오는거임 

 

 

 

이제 행군 취소됬다고 존나 좋아했지 보통 비오면 행군 잘 안하자나

 

 

 

근데 거의 폭우였음 

 

 

 

나오더니 비오면 전쟁도 안할껀가? 하고 다 우의 입으라고 하더라 

 

 

 

출발한지 5분도 안되서 이미 옷 다졌음 

 

 

 

군장이며 안에 들어있는거며 이거 말릴생각 하면 답 없고 군화도 다졌었는데 걍 ㅈ됬다라고 

 

 

 

 

 

 

 

대대장이 1빠따로 가고 걔네 대대 다음이 우리 중대 + 본부 순으로 가는데 

 

 

 

 

슬슬 내려가는데 으얶~! 하고 소리가 들림 

 

 

 

그러고 한참 동안 안가서 

 

 

 

계속 비 맞고 있다 가니까 구석에서 대대장이랑 대통이랑 장구류 정비하고 있었음

 

 

 

내 동기가 대통이였는데 대대장이 존나 크게 넘어지면서 권총 날아가서 찾고 있었다고 하더라

 

 

 

 

 

 

여튼 (비 맞으면서 휴식시간에 담배가 개꿀맛이더라)

 

 

 

 

뒤지게 힘들게 갔다가 다시 거기로 복귀 중 

 

 

 

짬도 되고 이게 미끄러운거 아니까 

 

 

 

발목에 힘 개빡세게 주고 올라가는데 

 

 

 

탁 뭔가 발목을 잡음 

 

 

당기는것도 아니고 걍 잡았다 논 느낌??

 

 

 

 

그 군화랑 전투복 바지 사이에 있는 양말부분에 이상한 느낌이 들었는데 

 

 

 

덩쿨은 무조건 아니고 손도 아님 여튼 뭐가 잡는 느낌이였음 

 

 

 

글고 양말 다 젖어 있어서 느낌이 더 선명했지 

 

 

 

바닥도 미끌어져서 바로 넘어짐 

 

 

 

 

 

 

내 총이 기관총이여서 군장 위에 올리고 다니거든 

 

 

넘어지면서 장전손잡이에 귀 찢어 먹을뻔함

 

 

몇센티 차이로 얼굴 스쳐서 광대뼈 근처 쫙 긁킴 

 

 

그날 덥다고 방탄 안쓰고 정글모 쓰고 했거든..  

 

 

 

주섬주섬 정리하고 다시 올라오는데 뒤쪽에서 애들 계속 넘어지는 소리가 들리더라 

 

돌아와서 의무대에서 소독하러 갔는데 다친 애들 드럽게 많았음

 

밴드 붙이고 생활관 애들이랑 사워하러 감  

 

 

a: @뺌? (별명)

 

b: 어?  


a: 아까 넘어지신거 괜찮으십니까?

 

b: 아니 (비속어) 아픔

 

a: 근데 아까 말입니다 거기 올라오는데 이상한 느낌 안드셨습니까?

 

b: 나 (비속어) 뭐가 발목 잡았던거 같음 그래서 넘어진거임 

 

a: ... 
 

b: 뭐임? 왜? 

 

a: 쌈배한태 태우면서 알려드리겠습니다 빨리 오십쑈 


- 담배 피러감




 


얘가 내 바로 뒤는 아니고 뒷쪽에 있었는데 LED 로 앞엘 비추고 가는데 



그 수풀사이에서 까만게 스믈스믈 나오더니 내 발을 슥 감싸더니 팍 잡고 사라졌다고 하더라고 



그러고 내가 넘어졌데 지가 헛걸 본건가 해서 말 안했는데 

 

 

돌아와서 소름끼쳐서 잠도 잘 못잠  

 

 

 

 

 

그날 하두 많이 다쳐서 

 

 

교장 정비한다고 예초기랑 낫이랑 다가지고 가서 정리 하러감

 

 

좀 작은 나무랑 주변 덩쿨 예초기에 쇠날끼고 다 잘라놨는데 

 

타 중대원이 마지막에 올라가다 넘어져서 

 

그거 알지 잡초은 아니고 좀 덜 자란 나무 예초기로 잘으면

 

깔끔하게 안잘리고 밑동이 남자나 

 

 

넘어지면서 거길 집어서 손에 푹 

 

 

 

 

 

파이널 데스티네이션 같이 끊임없이 사고가 일어나니깐 

 

대대장이 공문인가 올려서 나중엔 행군로 바꿈 

 

 

 

글고 교장이 있는 산 자체가 음기?가 엄청 센거 같더라  소백산도 기관총에 풀군장 매고 올라가봤는데 다른산이랑 다르게 

 

이 산에 조금만 있으면 몸이 축처짐 힘도 빠치고 뭔가 조금만 올라가도 땅속으로 빨려들어가는 느낌임 

 

이건 우리 부대원들 다 느낀거 

 

 

 

 

 

 

 

 

 

 

 

기부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 다음글 [환상괴담] 저녁밥 환상괴담 2018-07-07 [19:16]
▼ 이전글 병원에서 있었던일 똥한됫박 2018-07-06 [17:35]
답글마당(9)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리신선픽
혹시 경기도쪽에서 근무하심?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7-07 00:19:55 223.xxx.xxx.xxx
하무망
아님
0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7-11 22:19:49
211.xxx.xxx.xxx
저도잘몰라요
강원도 고성 22사단입니다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7-11 17:45:51 220.xxx.xxx.xxx
하무망
거기도 아님
0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7-11 22:19:57
211.xxx.xxx.xxx
곰이새키
23사?
0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7-14 04:32:06
119.xxx.xxx.xxx
윤열이
와...아끼고 안보다 지금봄.. 듸게 신비롭다 ㅊㅊ할게용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7-12 07:27:26 211.xxx.xxx.xxx
송지니
우오옹 맞아 가끔 다른 곳과 느낌이 다른 곳이 있어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7-13 03:31:03 220.xxx.xxx.xxx
이댓글쓰려고가입함
특공 아님 수색 아닌가요? 급속 행군 시범 부대 그쪽이엇었는데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7-13 22:16:34 117.xxx.xxx.xxx
하무망
맞음 어캐암?
0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7-18 14:23:43
114.xxx.xxx.xxx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총장공지] 남에게 한 것은 반드시 나에게 돌아옵니다. 제발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성적인 답글을 달지 말아 주세요.
▲ 다음글 [환상괴담] 저녁밥 환상괴담 2018-07-07 [19:16]
▼ 이전글 병원에서 있었던일 똥한됫박 2018-07-06 [17:35]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