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안무서움주의) 귀신을 믿지 않는 내가 사람이 죽어도 뭐가 있구나 하고 느낀 사건
작성자 제이크theDog
번호 76784 출처 창작자료 추천 213 반대 0 조회수 10,923
IP 122.xxx.xxx.xxx 작성시간 2018-05-15 15:21:56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ㆍ창작자료 :: 이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를 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ㆍ펌 허용 (상업적 목적이 아닐경우 외부 사이트에 등록을 허용합니다.) 개념 기부하기



라노벨_풍으로_제목을_써보자.jpg



제목은 장난스럽게 적어 놓고 갑자기 무거운 얘기를 하게 됐지만,
우리 엄마는 내가 18살때 돌아가셨다.

그리고 이제부터 얘기할 일은 내가 26살 때 겪었던 일임.



나는 18살에 엄마가 돌아가시고 나서 한 번도 엄마 꿈을 꾼 적이 없었다
난 원래 사람이 죽으면 끝, 머 귀신이고 사후세계고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이어서
내가 정말 미웠다
엄마가 보고싶지도 않냐, 어떻게 꿈에서라도 엄마를 볼 생각을 안 할 수가 있냐 하고
나 자신을 많이 원망했었어

그러다 26살이 되서 드디어 꿈에 엄마가 나왔다
근데 엄마가 정상이 아니었어

꿈속에서, 내가 무릎을 꿇고 앉아 있는데
엄마가 옆에서
"아이고 제이크야, 엄마 힘들어 죽겠다 좀 누워 있을께"
하면서 내 무릎을 베고 누울려고 했어
그러면서 내가 엄마 뒤통수를 보게 됐는데,


뒤통수에만 머리카락이 거의 다 빠져서 듬성듬성 남아 있고
뒤통수가 보기 흉할 정도로 일그러져 있는 거야


꿈속이지만 내가 그걸 보고 정말 마음이 무너져 내리는 것 같았어
그래도 어떻게든 엄마 모르게 해서 걱정 안 시킬라고
알았어 누워있어, 좀 쉬어 이런 식으로 말했던 거 같아

일단 첫날 꿈은 여기까지만 꾸고 깼어

그리고 참으로 오랜만에 엄마 생각때문에 많이 울었지


그런데, 이틀인가 지나고 또 엄마 꿈을 꾸었는데
이번에는 엄마가 열이 펄펄 나면서 감기인지를 걸려가지고
이불 덮고 누워서 몸을 바들바들 떨고만 있는 거야
나는 옆에서 아무것도 못하고 엄마 이마 짚어보고 물수건 갈고...

이런 식으로, 일주일 사이에 엄마가 아픈 꿈을 네번인가? 연속으로 꾸면서
밤에 잠을 못 자니까 생활이 잘 안 될 지경인 거야

그래서 회사에서 일을 하면서도 계속 한숨을 쉬고 정신 못 차리고 하니까
과장님이 요즘 왜 그러냐 무슨 일 있냐고 물어보시더라고
그래서 사실 제가 이런 상황인데 요새 이런 꿈을 자주 꿉니다 했더니
과장님 어머님이 그런거(그냥 그런거 라고만 하셨음ㅋㅋ) 잘 물어보는 스님이 계신데
내가 한 번 물어봐 주겠노라고 말씀해주셨어
암튼 그래서 감사하기도 하고 정신 좀 차려야지 하고 며칠 지내다가
과장님이 말씀해 주시는게

스님이 그러는데, 산소에 문제가 생겨서 그런 꿈을 꿀 수도 있다는 거야
그러니 가서 확인해 보라고 했다고 그러시더라고

그래서 이모들하고 외삼촌들한테 다 말씀 드리고
그 주 주말에 바로 엄마 산소에 가봤어
산소에 문제가 생겼다는 게, 혹시 비가 와서 봉분이 씻겨 내려갔거나 하는
좀 큰일이 생겼을 수도 있는 거 같아서 어른들하고 같이 가봐야 겠다고 생각했어


근데 진짜로 문제가 있긴 있더라고
다행히 산소 자체의 문제는 아니었지만, 꽤 소름끼치는 문제였어


봉분 바로 옆에 큰 너구리 같은 동물이 죽어 있었다
거기서 다른 동물하고 싸운건지 어쨌는지는 모르겠는데, 완전 말라 비틀어져 죽어 있더라고



그래서 외삼촌이 얼른 집어서 멀리 버리고
다 같이 엄마 산소에 간단히 제사 지내고 왔어

그러고 나니까 엄마 아픈 꿈은 안 꾸더라
그냥 엄마 살아있을 때 처럼 지내는 꿈만 몇 번 꿨어



별로 무서운 얘기는 아니지만,
난 이 일 있고 난 다음부터 귀신까지는 아니더라도 사람이 죽어도 뭐가 있긴 있구나, 하고 생각해

기부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 다음글 훈련병때 있었던 일 2화 삶이무의미함 2018-05-16 [17:17]
▼ 이전글 맨홀뚜껑도둑이야기 술이술이맛술이 2018-05-15 [15:09]
답글마당(6)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답글
베스트1
모규리
잘봤습니다.저도 제가 겪은건 아니지만 뭔가 있다 싶은게..제가 그것이알고싶다 애청자거든요.거기서 약촌오거리 택시기사 살인사건에서 쓴 칼을 침대 매트리스 아래에 숨겨놨는데 그 집에 놀러와 침대에서 잠든 사람들이 한결같이 가위를 눌리거나 꿈을 꾸면 보이는게 등을 보이고 앉은 중년 아저씨였다는 점도 그렇고.홍천강에서 엄마가 사망하여 익사로 처리가 되었는데 화장하기 전날 딸이 꿈을 꿉니다.근데 꿈속에서 엄마가 누군가에 의해 강에 끌려들어가 목을 눌려 강제로 물속에 잠기는 꿈을 꾸고 심상치않다 싶어 부검을 주장해서 하게 되었는데요.그때서야 엄마 목에 익사로는 생길 수 없는 눌린 멍같은 흔적이 발견되더라고요.그런거 보면 진짜 귀신까지는 몰라도 뭔가 있긴 있는 것 같아요.
52 0 추천 반대 댓글
[이동]
2018-05-16
[09:22]

210.xxx.xxx.xxx
라면에밥말아머거
재미나네용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5-15 22:38:27 49.xxx.xxx.xxx
모규리
잘봤습니다.저도 제가 겪은건 아니지만 뭔가 있다 싶은게..제가 그것이알고싶다 애청자거든요.거기서 약촌오거리 택시기사 살인사건에서 쓴 칼을 침대 매트리스 아래에 숨겨놨는데 그 집에 놀러와 침대에서 잠든 사람들이 한결같이 가위를 눌리거나 꿈을 꾸면 보이는게 등을 보이고 앉은 중년 아저씨였다는 점도 그렇고.홍천강에서 엄마가 사망하여 익사로 처리가 되었는데 화장하기 전날 딸이 꿈을 꿉니다.근데 꿈속에서 엄마가 누군가에 의해 강에 끌려들어가 목을 눌려 강제로 물속에 잠기는 꿈을 꾸고 심상치않다 싶어 부검을 주장해서 하게 되었는데요.그때서야 엄마 목에 익사로는 생길 수 없는 눌린 멍같은 흔적이 발견되더라고요.그런거 보면 진짜 귀신까지는 몰라도 뭔가 있긴 있는 것 같아요.
52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5-16 09:22:08 210.xxx.xxx.xxx
속이왜케3G
잘 읽고갑니다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5-17 01:08:11 223.xxx.xxx.xxx
트섬
저는 가족들 꿈을 자주꿔서 그런 꿈을 꾸면 당사자들에게 꼭 말해주는 편인데 어느날 아빠가 제게 말씀하시더라구요 저희 아빠도 어머니께서 아빠 18살에 사고로 돌아가셨는데 아빠 60 다되도록 꿈에 한번도 나온 적 없다고.. 니가 꿈에 가족들 자주 나오는 게 부럽다고 하시더라구욤...ㅠ ㅠ
4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5-17 10:45:34 172.xxx.xxx.xxx
어그로맨
지금은 돌아가신지 오래되셨지만 우리 할아버지도 계속 할아버지의 아버지가 할아버지를 목조르는 꿈을 계속 꾸셨대, 어렸을때 일인데 나는 주말,방학마다 할아버지 밑에서 커서 어렸는데 같이 많이다녔거든 근데 묘지가니까 봉분에 칡덩쿨이 완전 다덮은거야 그런적이 없었는데 그해에 다치우고 떼 새로 다시다깔고 하니까 꿈 안꾸신다했음 신기방기
3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5-21 11:37:40 223.xxx.xxx.xxx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총장공지] 남에게 한 것은 반드시 나에게 돌아옵니다. 제발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성적인 답글을 달지 말아 주세요.
▲ 다음글 훈련병때 있었던 일 2화 삶이무의미함 2018-05-16 [17:17]
▼ 이전글 맨홀뚜껑도둑이야기 술이술이맛술이 2018-05-15 [15:09]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