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대전에서 주공 살때 있었던 일.txt
작성자 록타르오가르
번호 76481 출처 창작자료 추천 148 반대 0 조회수 9,382
IP 118.xxx.xxx.xxx 작성시간 2018-03-08 22:29:27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ㆍ창작자료 :: 이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를 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ㆍ펌 허용 (상업적 목적이 아닐경우 외부 사이트에 등록을 허용합니다.) 개념 기부하기


※주의. 필자는 말주변 없음, 재미 없음, 글재주 없음, 배움 짧음으로 인해 심장쫄깃한 스토으리를 기대한 웃대인들에겐 미리 미안하다고 사과하고 시작함.


나는 2013 년 3 월에 전역한 군필여고생임. 그 이전에도 낯 많이 가리고 못 생기고 배운거 없어서 전역 후 집을 지키는 업무를 시작했어. 자택근무라고 무작정 좋기만 한건 아니더라고.

나는 평범한 4 인 가정의 장남인데, 아버지는 외국에서 근무 중이시고 동생은 대학 좋은데 들어가서 기숙사 생활을 해. 당시엔 대전 용운동에 있는 주공 아파트에 살았었는데,
집엔 나랑 어머니랑 둘만 있었고.

근데 그 날은 어머니께서 동창회를 가신다길래 저녁 즈음엔 오시겠거니, 싶었거든. 근데 친구분들 만나서 신나게 노시다가 시간이 늦어져서 주무시고 다음 날이나 되야 오시겠다더라.

나는 혼자가 된 프리함을 만끽하며 거실에서 야동도 보고 나 자신을 위로한 다음, 노곤노곤한 현자타임을 맞아 성선설이란 과연 증명된 이데올로기인가에 대해 심도 있는 고찰과 논리적 반박을 상상하고 있었어.

당시 테레비가 거실에 있었던 탓에 거실에서 런닝맨 재방송을 보다 잠깐 잠들었는데, 진짜 막 되게 이상한 기분이 들더라고?

이걸 뭐라고 표현하는지 잘 모르겠는데, 막 가슴이 갑갑하고 이유 없이 불안해지고... 숨 쉴 때마다 버겁고 뒤통수가 쎄하고... 그런 기분이 들면서 눈이 떠지더라.

괜히 기분도 이상하고 그래서 테레비 끄고 내 방 들어가서 헐벗은 누나들 나오는 동영상이나 한 번 더 보려고 했는데 있지.


아파트 같은데 살아봤거나 그러면 알 수도 있는데, 아파트 복도 쪽으로 창문 난 방이 있어. 내 방도 그런 방이었거든. 커텐은 없었고 창문에 반투명한 시트지 같은게 붙어있었는데 있지.



그 너머로 사람 그림자가 보였어.



그냥 지나가는 사람일수도 있다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있잖아. 우리집이 복도 맨 끝 집이다. 우리 집에 올 사람이 아니라면 그 방 창문 밖에 사람이 있어선 안 되는 거였다고. 그리고 그 날엔 우리 집에 올 사람이 없었고.

진짜 사람이, 군대도 갔다 왔는데도, 사람이 겁을 먹으니까 머리 속이 새하얗게 질려버리더라고?



난 너무 놀라서 최대한 소리 안 내고, 불도 안 켜고, 진짜 최대한 조용히 창가쪽에 붙어서 덜덜 떨고 있는데, 밖에 지나다니는 자동차 소리 말고 또 다른 소리가 들리는거임.


끼릭, 끼릭, 끼릭....



이 미친 새끼가 창문을 열고 있었던거.........

난 정말 진짜 엄청 놀라가지고 아무 생각 안 들더라고. 진짜 쫄려서 숨도 안 쉬어지고 미치겠는거야.

당시 창문이 이중창이었는데, 내가 분명 둘 다 잠궜던걸로 기억하는데 ( 상식적으로 복도로 이어진 창문은 대부분 잠그지 않나? ), 그 미친 새끼가 연건지 바깥쪽 창문이 열렸더라.

순간 남은 창문 하나가 내 목숨줄을 쥐고 있다는 생각이 들더라. 다른 생각은 아무 것도 안 들고.

그래서 나도 모르게 내 방에 불 켜고 진짜 최대한 큰 소리로 " 누구세요? " 라고 물어봤다. 그랬더니 끼릭 거리던 소리랑 창문에 비치던 손이 갑자기 확 사라지더니, 잠깐 있다가 되게 어눌한 말투로

" 피자 시키셨어요? " 이러대??

난 피자 같은걸 시킨 적이 없었는데.

" 아니요! " 하고 외쳤는데, 그 미친 새끼가 또 조용하더니,

" 아 네... " 이러고 그냥 사라지더라고.



나 정말 너무 놀라고 당황해서 아무 생각 없었거든? 근데 걔가 갑자기 그렇게 사라지니까 존나 쫀 내 자신이 너무 창피하고 자괴감이 들더라. 짜증도 나고. 그래서 창문 열고 날 짜증나게 한 새끼 얼굴 좀 보자 ㅅㅂ 이러면서 고개를 슥 내밀어봤거든??





그 미친 새끼, 왼손에 장도리 들고 있더라.

기부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답글마당(10)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답글
베스트1
아침마다세수
토르: 지구인 기술치곤 보안이 제법이군ㅎㅎ [2]
55 0 추천 반대 댓글
[이동]
2018-03-08
[23:32]

1.xxx.xxx.xxx
답글
베스트2
음탕한너희를범해주마
와..글 잘 쓰시는데?...소름끼쳫음.....
11 0 추천 반대 댓글
[이동]
2018-03-11
[18:39]

119.xxx.xxx.xxx
아침마다세수
토르: 지구인 기술치곤 보안이 제법이군ㅎㅎ
55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3-08 23:32:53 1.xxx.xxx.xxx
모든것을초월한존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0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3-09 08:42:18
125.xxx.xxx.xxx
윈터홀드대학교환학생
엌ㅋㅋ 닝겐노 보안하 틋튼데스넼ㅋ
7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3-12 01:05:00
59.xxx.xxx.xxx
음탕한너희를범해주마
와..글 잘 쓰시는데?...소름끼쳫음.....
1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3-11 18:39:57 119.xxx.xxx.xxx
누가기침소리를내었
와 ㄷㄷ 무서버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3-11 18:55:45 175.xxx.xxx.xxx
깨나자나
군필 여고생은 뭐어임??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3-13 17:32:12 223.xxx.xxx.xxx
스킨세럼로션
나같으면 넘어올때까지 기다렸다가 머리통 깻을듯,잡혀갈라나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3-14 00:52:16 175.xxx.xxx.xxx
니엄마내엄마가어딨어
님 그거 용운동 고층주공아파트죠?? 저 거기살고있는데 ㄷㄷㄷ 개무섭자나요;;
5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3-14 01:04:41 118.xxx.xxx.xxx
록타르오가르
헐...거기 맞는데...ㅎㄷㄷ;;;
2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3-20 13:27:18
118.xxx.xxx.xxx
헬지옥공시생
나도 삼정하이츠 근처 살았는데 원래 그쪽에 양아치들도 많구 도둑 많이들더라
2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3-16 08:08:24 218.xxx.xxx.xxx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총장공지] 남에게 한 것은 반드시 나에게 돌아옵니다. 제발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성적인 답글을 달지 말아 주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