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장례식장 경험담
작성자 쿠지카와리세
번호 76309 출처 퍼온자료 추천 90 반대 0 조회수 10,365
IP 175.xxx.xxx.xxx 작성시간 2018-01-02 15:14:05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본 저작물은 창작자료가 아닌 외부 자료입니다.

해당 컨텐츠의 출처는 http://m.cafe.daum.net/truepicture/E7e/10388?searchView=Y 입니다.


장례식장에서 있었던 이야기할께요...아..전 경주에 살아요.

지방4년제 졸업하고, 병원에서 일하면서, 그 병원 장례식장 소장꼬임에 넘어가서, 전문대 장례복지과에 다니면서, 병원나와서는 장례식장에 일을 시작했습니다.

제가 일하던 장례식장사무실은...요양병원지하에 있었어요.

대개의 병원장례식장이 다 그렇듯이요..근데 사장놈이 후레자식놈이라, 사무실에 CCTV를 얼마나 설치해놨는지...

보통 장례식장직원들은 상가가 없으면, 밤엔 불끄고 자는데..요 사장이 술집이랑 이런저런 유흥업소를 같이해서, 밤에 와서, 새벽 늦게 올라가는 일이 많고, 어떤 때는 아침이 다 되서 오기도 하지요.

그래서 거의 철야를 했었는데, 못 자게 할려고 한 거지요..2인 1조로 24시간 맞교대 근무였는데,...사무실 전면이 유리였어요.

밖에서 다 볼 수 있게..그러니까 고인을 모시는 영안실도 정면에서 보이고 (물론 내부는 보이지 않지만요..), 빈소도 보이고, 접객실도 다 보이는 자리지요.

그리고 결정적인건, 사무실 좌측정면에 병원으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가 있지요...

근데 요놈의 엘리베이터가...상가가 있을때나 없을때나..새벽 2시 반쯤 되면...혼자 왔다갔다 하는 거....첨엔 누가 장난치는 줄 알았습니다...

근데, 저랑 다른 조 중에..장례식장에서 사는..진짜 오랫동안..장례식장에서 일한 39살 총각이 있었어요..14살때부터 장의사일을 했다던데..

암튼 그 사람이 그러더군요. 저기 엘리베이터에서 할아버지랑 애들 내려서 빈소랑 접객실 쭈욱 돌아다니는 거 아냐고 그러더군요...

뻥치지 말라고....그러고는 잊어버리고 있었는데, 깜깜한 복도에서...그 슬리퍼 소리....착착 거리는 슬리퍼소리가 계속 나더군요...깜짝 놀래서 쳐다봤더니..

그 직원이 '니도 들었나?' 하더군요...놀라서 후레쉬들고 나가봤더니 아무도 없더군요...

근데..바닥엔 물에 젖은 신발자국이 여러개 찍혀있었구요...

따라가보니, 엘리베이터에서부터 시작되서, 안치실쪽으로.....찍혀있구요...

다음날 사장님한테 보고해서 CCTV 돌려봤는데...그 시간대에 찍힌 CCTV를 보니...아무것도 나와있진 않더군요

제가 장례식장을 나오게 된 결정적인 이야기 입니다.

몇개월 정도 근무하고. 그발소리에도 익숙해 졌을때

춘천이였나..

암튼 남자분이 한분 돌아가셔서 장례식장으로 오셨더라구요..가족들이 태우고.. 사인은 실족사라던데.

보통 넘어지면.앞 옆으로 넘어 지는데 . 이분은 머리의 앞과 뒤가 다 꺠져있더군요..그리고 코도 부러지고.이도 다 꺠진..

노숙생활을 하셨는지 아님 어려운 환경이였는지 옷도 남루했고 냄새도 심했구요 .

가족중에 의사가 있었는지 그의사한테 사망 진단을 받아 왔더군요.

가족들은 평범했는데 그렇게 가난해 보이지도 않고

근데 대부분 가족이 죽으면 크게 울거나 하진 않는데.그가족은 누구에게 보여 주는 것처럼 고인의 이름을 부르며 울부짖더라고요.

그게 진짜 울음인지는 모르지만..

암튼 고인을 잠깐 수습해서 지저분한 건 닦고 옷은 벅겨서 하대를 채우고 턱받이를 채우고

어깨 손목 허리 허벅지 발목을 묶어서 고인을 안치시켜놓고는 유족들이 있는 빈소로 갔지요..

근데 유족들 울던건 딱 그치고 보험증서랑 이것저것 챙기더군요.

뭔가 이상하긴 하다 생각했지만 뭐 제일이 아닌데다 사망진단서 까지 내려왔기에 일단 이것저것 작성하고.

사무실로 돌아 갔어서..그리고 사무실에서 유족이랑 상담하고 업무보고 저녁먹고 다음날 아침 인관준비 하러 안치실로 갔어요.

안치실에서 입관물품들을 만들고 있는데 그 사채 냉동고에서 으 하는 신음소리가 들리더군요.

처음엔 그냥 냉동고 돌아가는 소리인줄알고 무시 했는데 또 으하고 들리더군요.
생각만해도 소름이...

놀래서 대꾸를 하고 보니 너무 무섭더라고요. 그발로 사무실로 쫒아와서는 같이 근무하는 사수한테 소리난다고 했더니,

사수가 사람 살아있는거 아이가라면서 안치실로 쫒아 갔지요.

과장이랑 안치실로 가서 냉동고를 열었죠 근데 제가 아까 묶어 놓았던게 다 풀어져 있더군요.

과장왈 야 좃됬다 진짜 살아 있는가보다 하고 다시 꺼내서 눕혔는데 정말 살아 있는것처럼 감겨있던눈이 떠져 있더군요.

그래서 막 흔들었어요. 근데 살아 있는건 아니더군요. 보통 시신수습할때 손도 다 펴서 가지런히 묶어 놓끼데,

화난것처럼 주먹은 불끈지고 얼마나 쎄게 지었는지 손톱이 살에 파뭍힐정도로요..

과장과 다시 시체 수습하고 냉동고에 넣어놓고
과장이 하는말이 가끔 시신이 움직이거나 하는경우는 있는데 이건 첨이라고 하더군요.

그래도 별일 아니지 싶어 다시 입관 준비 하는데 이번엔 야 하는 누구부르는 소리가 들리더군요.

'아씨바 죽겠네 진짜..'하면서 다시 사무실로 도망갔죠

한참있다가 과장님이랑 다시 안치실로 갔지요 과장님이 그 이전에 '야 가서 소주랑 오징어 한마리 가져 온나 해서' 사오니 저보곤 나가 있어라 하더군요.

그리고 전 나와서 사무실 CCTV로 보니 과장님이 시신을 꺼내놓고 그앞에서 소주1잔이랑 오징어를 뜯어 놓고

소주를 마시며 누구랑 얘기를 하는것 같더라고요..

그렇게 1시간 정도 그러더니 다시 고인은 안치시키고 야 내랑 같이 유족한테 가보자 해서 갔죠..

유족을 불러놓고 그사람이 하는 말이 진짜 사고로 죽었습니까? 했더니 유족들이 사고라고하네요..

계단에서 넘어 졌다고 그러자 직원이 또 진짜 삽곱니까 하고 계속 묻더군요 유족들역시 계속 사고다고 하고

그러더니 유족이 장례식장에서 왜 꼬치 꼬치 캐묻냐고 따지고 그러자 그직원이 알겠습니다..

하고 저랑 사무실로 돌아와서 얘기 하는데 자기는 그 돌아 가신분이랑 얘기를 했데요..

그아저씨가 사지는 멀쩡한데 정신연령이 워낙 어려서 어릴때 부터 집에서 따돌림 당하던 부모한테 버림 받았던 사람이라네요.

근데 가족이 자길 버렸다고..너무 화가나서 이대로는 못간다고 그랬다고 ...

그때가 아마 새벽 2-3시 쯤 됬을겁니다..

돌아가신분이 와서 얘기를 하더군요 돌아가신분 부모가 그사람을 집에서 쫒아냈는데

그사람은 외삼촌집에서 머슴처럼 지냈다고 그러다가 이사람이 무슨사고를 쳤는데 그걸보고

외삼촌이란 사람의 아들이 그사람을 심하게 구타하고 그러다가 죽을거라고 그러더군요 ...

다음날 사고사는 사망 진단서랑 검사 지휘서란게 있어야 되는데

경찰들이 와서 사진 찍더니 이건 사고사가 아닌거 같다고 하더군요.

다른병원으로 옮겨서 부검하자 하더군요..밝혀 졌는지는 모르겠습니다..

근데 몇일후에 꿈에 어떤분이 나오셔서 고맙다고 하시더군요.

그일이 있고 몇일안에 장례식장을 나왔습니다.

대학교 1학기 남겨두고 모 대학병원에 취업해서 내려왔지요.

교직원이라고, 앗싸, 하고는 취원원서 내고 당장 고향으로 내려왔더니...

병원은 몇년째 적자, 병원건물은 30년..정도 됐구요...

예전에 기독병원이었는데, 대학에서 인수해서는 내부만 약간 수리해서 운영하던...암튼 완전 구식 건물이었어요..

저는 총무팀 중에 시설관리쪽일을 했었는데, 병원이 워낙 오래되다 보니, 온 병원을 다 쫓아다녀야 했지요...

뭐 그래봐야, 장례식장, 병원건물(3층+옥상), 총무팀(별관-이건 새로 지은 거더군요..)뿐이지만...

여름쯤일거예요. 2층 간호사실에 볼 일이 있어서 잠깐 올라갔었어요.

올라가서 간호사 쌤들이랑 농담도 하고, 병실가 서 할아버지 할머니들이랑 얘기도 하고, 불편한 건 없는지 물어보기도 하구요..

아~ 병원이 오래된데다가, 보훈 지정병원이라 노인분들이 되게 많으셨어요.

대학병원이긴 하지만 병상도 모자라고, 의사가 모자라서 종합이 아닌 준종합으로 운영했구요..

암튼, 2층에서 일을 마치고 내려오다, 오줌이 매려워서, 2층 화장실을 가는데, 왠 할아버지가 딱 막더군요.

그러더니, 무슨 일을 그따위로 하냐로 시작해서 막 욕을 하더군요..

화장실 문을 딱 막고 서서는요...저는 머...직원이니 죄송합니다.

다음에 더 잘해드릴께요..머 이런 말만 했죠..무슨 일인지도 모르구요..

그러고 화장실에 들어가려는데, 할아버지가 또 막더니..또 막 머라하시더군요

화가 나서는, 일단 사무실에 보고해야 겠다는 생각에 화장실을 안 가고, 계단으로 향하는데, 화장실 쪽에서 쿵하는 엄~~청 큰 소리가 나더군요..

뭔가 싶어서 가봤더니...2층 화장실 천장이 완전히 내려앉았더라구요..

잠시 멍...해있다가..할아버지 생각이 나서 내려앉은 천장을 막 뒤졌어요..근데 다행히 사람은 안 나오더군요...

2층 간호사실에서 전화로 총무과랑 사무실에 보고하고, 거기 지키고 있는데, 엘리베이터 문이 딱 열리면서 장례식장 직원이 들어오더니..

바로 앞 병실로 가서는 할아버지 한 분을 모시고 나오시는데, 아까..나한테 막 뭐라하던 그 할아버지시더군요...

놀라서, 장례식장 직원분한테 언제 돌아가셨는지 여쭤보니

돌아가신지는 1시간 넘었는데, 사망진단서가 아직 안 나와서 대기중이었다고 하시더군요...

그럼...방금 몇분전에 제가 본 분은.....생각하니...아찔해지더군요........

다음날..장례식장 가서..그 할아버지한테 고맙다고 인사드리고...지금도 잘 지내고 있어요.



―――――――――――――――――――――――――――――――――――――――――――――――――――――――――――――――――――――――――


-원출처 이종카페


  ※ 로그인 없이 추천 가능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 다음글 개그우먼 신봉선 실화 - 꿈에 쿠지카와리세 2018-01-05 [09:57]
▼ 이전글 춤을 추는 나무(2011) 환상괴담 2018-01-01 [10:50]
답글마당(5)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답글
베스트1
폭간누님
와...할아버지가 착하시다... 주인공도..
18 0 추천 반대 댓글
[이동]
2018-01-02
[19:46]

58.xxx.xxx.xxx
폭간누님
와...할아버지가 착하시다... 주인공도..
18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1-02 19:46:26 58.xxx.xxx.xxx
은발로리
오우.. 무섭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1-08 08:11:02 118.xxx.xxx.xxx
야근대있잖아
와 뭔가 시원섭섭하네요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1-09 11:14:07 106.xxx.xxx.xxx
효도하는배제대생
소설같긴한데 재밌네요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1-14 18:16:30 42.xxx.xxx.xxx
봄꽃향
무섭네요....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1-16 22:59:58 58.xxx.xxx.xxx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총장공지] 남에게 한 것은 반드시 나에게 돌아옵니다. 제발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성적인 답글을 달지 말아 주세요.
▲ 다음글 개그우먼 신봉선 실화 - 꿈에 쿠지카와리세 2018-01-05 [09:57]
▼ 이전글 춤을 추는 나무(2011) 환상괴담 2018-01-01 [10:50]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