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2ch)사라진 할아버지
작성자 알먹고싶다
번호 75924 출처 퍼온자료 추천 70 반대 0 조회수 3,666
IP 218.xxx.xxx.xxx 작성시간 2017-09-07 20:55:27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본 저작물은 창작자료가 아닌 외부 자료입니다.

해당 컨텐츠의 출처는 http://vkepitaph.tistory.com/m/1277 입니다.
집 근처에 살던 할머니가 산나물을 캐러 갔다 실종됐다는 소식을, 어머니에게 들었다.



어릴적 나를 굉장히 귀여워해주시던 분이라, 충격으로 말도 잘 나오질 않았다.



이야기를 하던 도중, 나는 문득 우리 할아버지가 떠올랐다.







[그러고보니 우리 할아버지도 실종되셨었지?]



어머니는 잠시 아무 말 없이, 나를 바라보았다.



[이제 너도 어른이니까...]







그리고는 이 이야기를 해주셨다.



원래 어머니는 고아원에서 자라, 부모가 누군지 모르고 살아왔다고 한다.



그런데 여동생이 3살 되던 해, 갑자기 아버지라며 왠 남자가 찾아왔다는 것이다.







이혼을 하는 바람에 어머니가 고아원에 간 것도 모르고 살아왔다고 했단다.



할아버지는 그간 어머니를 버려뒀던 속죄를 겸해, 나와 여동생을 돌봐주겠다고 제안해 왔다.



아버지는 당혹스러워하며 한동안 여러모로 거부했다고 한다.







하지만 야채를 두고가기도 하고, 설날에는 슬쩍 우리한테 용돈도 주고 가는 등, 할아버지다운 모습을 보이려 애쓰는 것에 점차 마음을 열어가게 됐다고 한다.



몇년이 지나, 초등학교 6학년이던 나와 초등학교 3학년이던 여동생은, 난생 처음 할아버지 댁에 묵으러 가게 되었다.



할아버지도 꽤 기뻐하며 그날을 기다리고 있었다.







하지만... 그날이 오기 전, 할아버지는 실종되고 말았다.



어머니가 말해준 진실은, 할아버지가 실종됐다고 믿고 있던 내 기억과는 완전히 다른 것이었다.



할아버지는 체포되어 교도소에 들어가 있다는 것이었다.







죄목은 아동성폭행.



게다가 DNA 검사 결과, 어머니와는 완전히 남남인 사람이었다.



우리가 묵으러 간다는 것에 흥분한 나머지, 그날이 오는 것을 기다리지 못하고 다른 아이에게 범죄를 저질렀다고 한다.

  ※ 로그인 없이 추천 가능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 다음글 하얀 옷의 할아버지 알먹고싶다 2017-09-07 [20:56]
▼ 이전글 소름돋는 울음소리를 내는 새 말냉이 2017-09-06 [15:46]
답글마당(4)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답글
베스트1
행운의고자
할머니 : 성폭행을 하고 있는 할아버지를 성폭행하다 감옥
16 0 추천 반대 댓글
[이동]
2017-09-08
[07:56]

211.xxx.xxx.xxx
글쓰는작성자
할머니는 어떻게 된거징...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9-07 22:25:52 118.xxx.xxx.xxx
알먹고싶다
살아계셧었네
0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7-09-07 22:31:35
218.xxx.xxx.xxx
행운의고자
할머니 : 성폭행을 하고 있는 할아버지를 성폭행하다 감옥
16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9-08 07:56:04 211.xxx.xxx.xxx
현꾸
그냥 집근처에 살던 할머니 같은데 할아버지 얘기 나올 때 우리 할아버지가 붙었으니까
2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9-11 16:15:23 203.xxx.xxx.xxx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총장공지] 남에게 한 것은 반드시 나에게 돌아옵니다. 제발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성적인 답글을 달지 말아 주세요.
▲ 다음글 하얀 옷의 할아버지 알먹고싶다 2017-09-07 [20:56]
▼ 이전글 소름돋는 울음소리를 내는 새 말냉이 2017-09-06 [15:46]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