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로그인
회원가입   ID 찾기






관련학과
제목 (2ch) 한심한 친구
작성자 알먹고싶다
번호 75374 출처 퍼온자료 추천 34 반대 0 조회수 1,692
IP 211.xxx.xxx.xxx 작성시간 2017-05-16 07:49:39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본 저작물은 창작자료가 아닌 외부 자료입니다.

해당 컨텐츠의 출처는 http://vkepitaph.tistory.com/m/1241 입니다.
10년 정도 전 이야기다.



나는 당시 20대 초반이었는데, 친구 중에는 정말 한심한 녀석이 하나 있었다.



일은 할 생각도 않고, 여자한테 들러붙어 기둥서방질이나 하고 사는 놈팽이였다.







용돈을 받아서 파칭코나 마작 같은 도박으로 탕진하곤 했다.



돈을 주는 여자는 여럿 있는 것 같았다.



가끔 게임센터에서 마주치거나 하면 매번 다른 여자를 데리고 있었다.







전부 한창 때가 지난, 지쳐보이는 기색의 노래방 아가씨 같은 느낌이었다.



어느날, 또 그 녀석과 게임센터에서 마주쳤다.



여자를 둘 데리고 슬롯머신을 돌리고 있었다.







물장사하는 사람이 입을법한 옷을 입고, 여자 둘은 녀석의 양 옆에 앉아 보고 있을 뿐이었다.



"그것 참 잘났구만." 하고 생각하며, 인사만 건넸다.



잠시 게임을 하다 다른 친구랑 밖에 나와 자판기 앞에서 수다를 떨고 있는데, 한심한 친구놈이 나왔다.







여자는 한명 뿐이었다.



간다고 하길래, 나머지 여자 한명은 어디 갔냐고 물었다.



그 녀석은 이상하다는 듯 나를 쳐다보고는, 그대로 차를 향해 걸어갔다.







그런데 여자가 갑자기 고개를 돌려 나를 쳐다봤다.



나는 무서워서 눈을 감고 말았다.



여자는 눈을 크게 뜨고 입을 쩍 벌린채 웃고 있었다.







그것만으로도 무서운 일이지만, 그 뿐 만이 아니었다.



아까 본 여자가 아니라 완전히 다른 얼굴로 바뀌어 있던 것이다.



그 후 게임센터 안을 둘러보았지만, 다른 여자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그리고 두달 정도 지났을까?



다른 친구에게서, 한심하기 짝이 없던 친구놈의 소식을 들었다.



행방불명됐다는 것이었다.







이전에도 가끔씩 소식이 끊길 때는 있었지만, 이번에는 아예 휴대폰까지 연락이 두절됐다.



그리고 10여년이 흘렀지만, 그 녀석은 여전히 행방불명 상태다.

  ※ 로그인 없이 추천 가능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 다음글 (2ch) 화장실의 누군가 알먹고싶다 2017-05-16 [07:50]
▼ 이전글 [단편] 자극적인게 필요해? 잭더든 2017-05-16 [06:29]
답글마당(2)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행운의고자
친구 : (동굴에서 나오며) 어휴 시벌 죽다 살았네 아리가또 하쿠상
2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5-16 19:21:51 211.xxx.xxx.xxx
월곡동
추천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5-18 02:06:36 117.xxx.xxx.xxx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총장공지] 남에게 한 것은 반드시 나에게 돌아옵니다. 제발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성적인 답글을 달지 말아 주세요.
▲ 다음글 (2ch) 화장실의 누군가 알먹고싶다 2017-05-16 [07:50]
▼ 이전글 [단편] 자극적인게 필요해? 잭더든 2017-05-16 [06:29]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