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로그인
회원가입   ID 찾기






관련학과
제목 하얀 구렁이
작성자 알먹고싶다
번호 75238 출처 퍼온자료 추천 45 반대 0 조회수 2,544
IP 1.xxx.xxx.xxx 작성시간 2017-04-15 22:18:45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본 저작물은 창작자료가 아닌 외부 자료입니다.

해당 컨텐츠의 출처는 http://vkepitaph.tistory.com/1215 입니다.
저희 외할아버지께서 들려주신 이야기입니다.




외할아버지도 워낙 오래전에 들으신 이야기인지라 정확하지 않은 부분이 있을수 있습니다.




군대에서 들으셨다고 하네요.










인제에서 속초로 넘어가는 곳에 향로봉이라는 곳이 있습니다.




거기에는 1차선 도로가 있었고요.




도로가 1차선이다보니, 양 쪽에서 차량이 동시에 오면 사고가 날 위험이 있었죠.










그래서 차량통행을 제한하기 위해 검문소가 있었습니다.




양 쪽에서 차를 몇 대씩 보내며 차량통행을 제한했다고 합니다.




결국 이런 과정이 번거로워 아예 도로를 2차선으로 넓히려고 공사가 시작됐죠.










하지만 한쪽에는 절벽이 있고, 한쪽은 낭떠러지여서 산을 깎아내는 작업을 해야만 했습니다.




지형도 험악한데 장비도 열악해서, 정말 만만치가 않은 공사였다고 합니다.




그러던 어느날, 공사 책임자의 꿈에 왠 할아버지가 나타났습니다.










그리고는 내일 하루만 공사를 쉬어달라고 부탁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한낱 꿈 때문에 공사를 중단시킬 수는 없었습니다.




결국 공사는 그대로 진행되었습니다.










공사 중 불도저 운전수가 불도저를 밀고 올라가다가 그만 불도저의 시동이 꺼지게 되었습니다.




시동을 다시 걸어서 가는데, 갑자기 앞에 무언가 걸리는게 있더랍니다.




힘을 주어 불도저로 확 밀었더니 불도저가 전복되었습니다.










운전수는 그 자리에서 즉사했습니다.




앞을 보니 커다랗고 하얀 구렁이가 허리가 잘려 죽어있었습니다.




구렁이가 허리가 잘리며 고통스러워 한 나머지 몸부림을 치는 바람에 불도저가 전복되고 말았던 것입니다.










공사 책임자는 할아버지가 나온 꿈을 믿고 공사를 중단시켰다면 사고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후회했지만 이미 때는 늦은 뒤였죠.


출처: http://vkepitaph.tistory.com/1215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 로그인 없이 추천 가능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답글마당(2)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행운의고자
그 전복은 공사가 끝난 뒤에 직원들이 사이좋게 나눠먹었습니다^^
2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4-16 16:07:11 211.xxx.xxx.xxx
김낙파파
추천이용~!ㅎ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4-20 12:58:05 175.xxx.xxx.xxx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총장공지] 남에게 한 것은 반드시 나에게 돌아옵니다. 제발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성적인 답글을 달지 말아 주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