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실화괴담][12th]슬픈 목소리
작성자 순진한변태
번호 78119 출처 퍼온자료 추천 12 반대 0 답글 0 조회 776
작성시간 2018-12-13 10:53:21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본 저작물은 창작자료가 아닌 외부 자료입니다.

해당 컨텐츠의 출처는 http://bamnol.com/gongpo/82323 입니다.

지금은 25살인 제가 고등학교 2학년 때 있었던 일입니다.

당시 저는 집안 사정으로 시골에 살고 계시는 할머니 댁에서 시내의 고등학교까지 통학을 하고 있었습니다.

할머니 댁은 한옥이었는데, 일자형으로 된 집이었습니다.

가방이라는 집 맨 끝쪽의 방이 제 방이었는데, 제일 넓고 깨끗한데다 여름에도 서늘한 기운이 느껴지는 방이었습니다.

그 때는 한여름이라 후덥지근한 열대야가 계속되고 있었습니다.



당시 할머니는 서울에 사시는 작은 아버지 댁에 가 계셨고, 큰 방에서는 아버지가 주무시고 계셨습니다.

저는 제 방에서 열대야에 시달리며 새벽까지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새벽 2시쯤 저는 보고 있던 TV를 끄고 선풍기 바람을 쐬며 잠을 청하고 있었습니다.

그 때 제가 쓰던 선풍기는 약간 고장이 난 상태였는데, 회전 버튼을 누르면 회전 도중 머리가 잘 움직이지 않아 딱딱 소리가 났었습니다.

시골이다보니 밤에는 조용해서 다른 소리도 없고, 후덥지근한 날씨 때문에 뒤척이고 있다보니 그 소리가 무척 거슬려 잠을 이룰 수가 없었습니다.

그렇게 한 3분 정도 지났을까요?

갑자기 어디선가 누군가 흐느끼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무엇이 그리 서러운지 흑흑 울고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이게 무슨 소리가 싶어 귀를 기울이고 있었지만, 곧 정신이 번쩍 들었습니다.

누워 있다가 벌떡 일어나 귀를 세우고 집중했습니다.

그 때, 숟가락으로 쇠그릇을 긁는 소리와 함께 서럽게 울고 있는 여자아이의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배고파요. 밥 좀 주세요, 네? 흑흑... 배고파요. 밥 좀 주세요, 네? 흑흑...]

그 소리를 듣는 순간 온몸의 털이 쫙 곤두섰습니다.

당시 저는 잠에 취해있거나 반쯤 잠든 것도 아니었고, 멀쩡한 정신으로 일어나 있었습니다.

집에서는 개를 15마리 정도 기르고 있었는데, 제 방에서 3미터 근처에 개집이 있었습니다.

그날 따라 우리집 개들은 아무 것도 들리지 않는 듯 조용히 있고, 제 귀에는 그 소리가 계속 들려왔습니다.

소리는 벽 쪽에서 들렸는데, 형체도 없이 계속 소리만 들려오니 정말 미칠 것 같았습니다.

정말 온 몸이 굳어 있는 와중에 수많은 생각이 머릿 속을 스쳐 지나가는데, 무조건 여기서 나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베개를 품에 안고 나갈 기회만 엿보다, 선풍기를 끈 뒤 마루로 뛰쳐나가 아버지가 주무시던 큰 방으로 뛰어들어갔습니다.

무척이나 더운 날이었지만 그 날 저는 아버지 옆에 딱 붙어서 잤습니다.

아버지 곁에 있어서인지 아까 같은 일은 일어나지 않았고, 저는 마음을 가다듬고 잠을 청했습니다.

다음 날 아침 저는 아버지가 깨우셔서 일어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여전히 누군가가 우는 소리가 들려왔습니다.

알고보니 울고 있는 것은 저였습니다.

기억은 나지 않았지만 굉장히 슬픈 꿈을 꾸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 이후에는 마음이 무척이나 평안해졌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도대체 그 때 밥그릇을 긁으며 애처롭게 울던 소녀는 누구였을까요?

아직도 그 슬픈 목소리가 귓가에 생생합니다.

  ※ 로그인 없이 추천 가능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 다음글 [실화괴담][13th]숨겨진 밀실 순진한변태 14 0 0 929 2018-12-13 [13:09]
▼ 이전글 [실화괴담][11th]기묘한 꿈 순진한변태 13 0 0 845 2018-12-12 [16:27]
답글마당(0)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공지] ① 웃긴대학의 운영목적은 "남을 행복하게 만들어주기" 입니다.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음란 답글을 작성하지 말아 주세요.
② 내가 옳다고 하더라도 조용히 신고만 하시고 상대방을 비난하는 글을 쓰지는 마세요. 이곳은 옳고 그름을 가리는 곳이 아닙니다.
③ 정치 관련 글, 남녀 갈등 조장 글, 저격 글, 분란을 야기하는 글은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으며 신고를 확인하는 대로 강하게 제재하고 있습니다.
④ 지속적으로 분란을 일으키는 회원은 옳고 그름을 막론하고 정학 혹은 차단조치됩니다.
▲ 다음글 [실화괴담][13th]숨겨진 밀실 순진한변태 14 0 0 929 2018-12-13 [13:09]
▼ 이전글 [실화괴담][11th]기묘한 꿈 순진한변태 13 0 0 845 2018-12-12 [16:27]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