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실화괴담][4th]잠자리의 무언가
작성자 순진한변태
번호 78109 출처 퍼온자료 추천 16 반대 0 답글 0 조회 1,057
작성시간 2018-12-11 08:57:58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본 저작물은 창작자료가 아닌 외부 자료입니다.

해당 컨텐츠의 출처는 http://bamnol.com/index.php?mid=gongpo&page=322&document_srl=82304 입니다.

*카마도우마님이 투고해주신 이야기입니다.

조금 시간이 지난 일입니다.

저는 동생 둘과 함께 한 방에서 바닥에 이불을 깔고 잡니다.

아버지는 다른 방에서 주무십니다.

그 때가 작년 6월, 7월 즈음이었는데, 동생들이 지역 아동센터에서 하는 캠프에 가게 되어 저 혼자 방에서 자게 되었습니다.

혼자가 된 저는 모처럼 자유로워진 느낌에 늦게까지 TV를 보다가 잠들었습니다.

저는 평소 새벽에 잠깐씩 잠이 깨는 일이 잦은데, 그 날도 새벽에 뒤척거리고 있었습니다.

여름이라 더워서 바닥에만 이불을 깔아두고, 덮는 이불은 꺼내지도 않았었습니다.

그렇게 더위에 시달리며 반쯤 깨어있는 상태로 뒤척거리는데, 제 옆에 무언가에 손이 닿았습니다.

잠결이었던 저는 평소처럼 동생이 옆에서 자는 것으로만 생각하고, 다시 잠에 들었습니다.

하지만 다음날 아침에 일어나 생각해보니 소름이 온 몸에 돋았습니다.

분명히 방 안에서 자던 것은 저 혼자였는데 누군가가 옆에 있었던 것입니다.

잠결에 베개 같은 걸 만진 것은 아닌가 싶었지만 방 안에는 그럴만한 물건도 없었습니다.

이 일이 있은 후부터 저는 잘 때도 반드시 스탠드를 켜 놓고 잡니다.

이후로 혼자서 잔 적은 없지만, 지금 다시 생각해도 등골이 오싹하고 소름이 끼칩니다.

  ※ 로그인 없이 추천 가능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 다음글 [실화괴담][5th]지나갈 수 없는 길의 남자아이 순진한변태 15 0 0 1,210 2018-12-11 [10:16]
▼ 이전글 [실화괴담][3rd]한밤 중의 소녀 순진한변태 24 0 0 1,759 2018-12-10 [16:06]
답글마당(0)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공지] ① 웃긴대학의 운영목적은 "남을 행복하게 만들어주기" 입니다.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음란 답글을 작성하지 말아 주세요.
② 내가 옳다고 하더라도 조용히 신고만 하시고 상대방을 비난하는 글을 쓰지는 마세요. 이곳은 옳고 그름을 가리는 곳이 아닙니다.
③ 정치 관련 글, 남녀 갈등 조장 글, 저격 글, 분란을 야기하는 글은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으며 신고를 확인하는 대로 강하게 제재하고 있습니다.
④ 지속적으로 분란을 일으키는 회원은 옳고 그름을 막론하고 정학 혹은 차단조치됩니다.
▲ 다음글 [실화괴담][5th]지나갈 수 없는 길의 남자아이 순진한변태 15 0 0 1,210 2018-12-11 [10:16]
▼ 이전글 [실화괴담][3rd]한밤 중의 소녀 순진한변태 24 0 0 1,759 2018-12-10 [16:06]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