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할머니한테 들었던 가위 관련 실화 [5]
작성자 나섯스왕귀
번호 78576 출처 창작자료 추천 103 반대 0 조회수 8,918
작성시간 2019-07-09 19:38:04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ㆍ창작자료 :: 이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를 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ㆍ펌 허용 (상업적 목적이 아닐경우 외부 사이트에 등록을 허용합니다.) 개념 기부하기

내가 평소에 무서운 이야기나 이런 거 듣고 뭐 후유증이 있는 것도 아니고 엄청 무서워하는 편도 아니긴한데 할머니의 이 이야기는 듣고 나서 정말 무서웠음.
잘 때 생각난다 이런 건 아닌데 듣는 순간 소름이 돋았다고 해야하나? 그런 느낌

우리 친할머니께서는 대구에서 사셨는데 모종의 사정이 있어 할아버지와는 별거를 하셨음. 그래서 방 하나에 주방이 따로 딸린 작은 집에서 몇 년 동안 혼자 사셨는데 어느 날부터 갑자기 며칠을 연이어 가위에 눌리셨다고 함. 가위 때문에 잠도 못 주무시고 너무 피곤하셨던 할머니는 문득 떠오른 게 있으셨음. 가위에 눌릴 때 베개 밑에 가위를 넣어두고 자면 가위를 눌리지 않는다는 민간신앙? 같은 거였음.

그래서 그 날은 주무실 때 작은 밥상을 꺼내 집에 있는 칼이며 가위며 온갖 날붙이를 다 꺼내 날 부분이 바깥을 향한 채로 밥상에 일렬로 깔아서 머리맡에 두고 주무셨음. 기적같이 그 날은 가위에 눌리지 않고 숙면을 취하신 할머니는 아침에 일어나서 밥상을 치우려고 하는데 깜짝 놀라심. 깔아놨던 날붙이 중 가운데 있는 과도의 날이 할머니 머리쪽을 향하게끔 뒤집어져 있었다고 함. 그 일 이후 할머니는 대구 집을 정리하고 우리 집에 와서 같이 사시게 됨.

기부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 다음글 누구나 몇 번쯤은 겪어봤을, 내 기이,기묘한 이야기-3 똥글이좀덜똥글이맘 14 0 4 799 2019-07-10 [02:44]
▼ 이전글 나도 가위 눌렸던 이야기 나섯스왕귀 4 0 2 637 2019-07-09 [19:23]
답글마당(5)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답글
베스트1
재앙바라기
가위는 주먹이 이기죠
18 0 추천 반대 댓글
[이동]
2019-07-14
[20:12]
블리냥냥
가위는 보통 어깨 목 부근이 뭉쳐 있을 때 눌리더라구요. 원인 찾아보다가 알게 됐어요. 저도 자주 눌렸었는데, 자기 전 한 번씩 스트레칭하거나 주물러주고 자니까 안 눌리고 있어요.
3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7-12 19:45:26
힘있는시금치
가위는 갑자기 환경이 바뀌거나 스트레스를 받거나 피곤할 때 생긴다고 하더군요.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7-13 21:34:04
재앙바라기
가위는 주먹이 이기죠
18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7-14 20:12:16
콩볶아요
자다가 우연히 손으로 쳐서 뒤집혔을듯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7-15 09:01:59
햄스터까꿍
엥 머리맡에 가위는 그렇다쳐도 날붙이 저렇게 해놓는건 처음 듣기도 하고 소름 돋는 방법이네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7-26 17:44:25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공지] ① 웃긴대학의 운영목적은 "남을 행복하게 만들어주기" 입니다.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음란 답글을 작성하지 말아 주세요.
② 내가 옳다고 하더라도 조용히 신고만 하시고 상대방을 비난하는 글을 쓰지는 마세요. 이곳은 옳고 그름을 가리는 곳이 아닙니다.
③ 정치 관련 글, 남녀 갈등 조장 글, 저격 글, 분란을 야기하는 글은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으며 신고를 확인하는 대로 강하게 제재하고 있습니다.
④ 지속적으로 분란을 일으키는 회원은 옳고 그름을 막론하고 정학 혹은 차단조치됩니다.
▲ 다음글 누구나 몇 번쯤은 겪어봤을, 내 기이,기묘한 이야기-3 똥글이좀덜똥글이맘 14 0 4 799 2019-07-10 [02:44]
▼ 이전글 나도 가위 눌렸던 이야기 나섯스왕귀 4 0 2 637 2019-07-09 [19:23]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