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실화]아는 형이 겪었던 이야기 [9]
작성자 죽음의작가
번호 78252 출처 창작자료 추천 217 반대 0 조회수 20,548
작성시간 2019-02-04 22:12:19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ㆍ창작자료 :: 이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를 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ㆍ펌 허용 (상업적 목적이 아닐경우 외부 사이트에 등록을 허용합니다.) 개념 기부하기




제게 직접 해준 이야기지만, 글을 좀 편하게 쓰기 위해 그냥 1인칭으로 나라고 하며 쓰겠습니다.


//////////////////////////////////////////////



시작.


취업을 하게 되고 수습기간을 가질 때였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그 때, 무슨 점을 잘 못 봤는지, 여자친구랑 근처 포장마차 같은 간이식 점집에서 사주를 본 적이 있음.

근데, 당시 나랑 여친이랑 물과 불처럼 너무나도 상극이라고, 헤어져야한다고 계속 뭐라 하길래 딱 봐도 가라무당 같고 화도 나서, 사주보는 사람한테 뭐라 하고 그냥 나오려고 했음.

가게를 나가려던 순간에.



「너 그대로 가면 안 돼. 변(變) 당해」


라고 하는 말을 무당이 했었음. 그 말이 어찌나 소름이 돋던지, 그래도 뭔가 사이비교주 같은 사람들이 하는 말 같이 들려서 그냥 무시를 하고 여친을 데리고 그 가게를 나왔음.


그리고 정확히 이틀 후에 난 여친이랑 헤어졌음.

여기까지는 그냥 그럴 수 있다고 생각을 했었음. 내게는 여자친구와의 이별이 그 무당이 말한 변이라고 생각했음.

근데, 여자친구랑 헤어지고 3일정도가 지난 뒤에 꿈을 꿨음.

한 아파트의 지하실 주차장이었는데, 바닥은 초록색 페인트칠이 되어 있었으나, 꽤나 벗겨져 있었고 공기는 축축하고 안개가 많이 껴서 엄청 습했음.

난 별 대수롭지 않은 듯, 주변 차들을 둘러봤는데, 차들이 하나같이 다 녹슬고 부식되어 있었음. 제대로 움직일만한 차가 하나도 안 보일 정도로....

그러던 순간, ‘반짝’하고 짧고 강한 빛이 느껴졌음.

그 빛의 근원을 쳐다보니 칼이었음.

키가 2미터 정도는 되어 보이고, 검은색인지 회색인지 후드티를 써서 얼굴도 잘 안 보이는 남성체구의 누군가가 사시미를 들고 내 쪽으로 오고 있었음.

그렇게 꿈에서 깸.


여자친구랑 헤어지고 충격으로 악몽을 꾼다고 생각했음. 게다가 한창 입사한지 얼마 안 되었던 때라 몸도 정신도 피곤했었음.

다음 날.
아니나 다를까 다시 꿈을 꿨음.
전 날의 꿈을 이어서, 칼을 든 남성은 내게로 점점 다가오고 있었고, 내게 가까워질수록 걸음거리는 더 빨라졌음.


‘아 분명 나한테 오는 거다. 날 죽이려는 건가?’


맨 손으로 싸워도 질 것 같은 체격이지만 칼까지 들고 있어서 난 더 무서웠고, 결국 난 계단을 통해 아파트 1층으로 올라왔음. 1층을 통해 밖으로 나가려는데, 자동문은 작동하지 않았음. 위에 자동문 센서를 쳐다보니 완전히 박살이 나서 전선이 삐져나와 있었고 녹도 엄청 슬어 있어서 한 눈에 봐도 작동할 리가 없었음.

밑에서부터 한 발씩, 쿵- 쿵- 하는 소리와 함께 그 남성이 올라오는 소리가 들렸고, 난 꿈에서 깨어났음.


일어나자마자 드는 생각은 딱 두 개.
헤어진 여자친구와 그 전에 갔었던 그 무당이었음.

일단 여자친구한테 전화를 걸어보니 절대 받질 않았고, 카톡도 다 씹고 있었음.
그 날 밤, 나는 여자친구네 집에 무작정 찾아갔었고, 11시가 넘어서 술을 마시고 들어오던 전 여자친구를 만났음.

전 여친한테 나한테 무슨 짓을 한 거냐고 소리를 지르며 화를 냈었는데, 얘는 오히려 본인이 무섭다는 듯이 소리를 질렀음.

그 소리를 듣고 선 옆집 아저씨가 나왔고, 난 결국 경찰서까지 가게 되었음.
경찰서에서 악몽얘기를 하니까 그제서야 나이도 먹을만큼 먹었는데, 무서운 꿈 꿨다고 이러고 있는게 참 비참했음. 덤으로 경찰관 아저씨한테도 엄청 혼났음.

여자친구한테 무릎 꿇고 사죄하며 싹싹 빌고 선, 두 번 다시는 안 찾아가고 연락도 안 하겠다고 약속 + 각서까지 쓰니까 그제야 집에 돌아올 수 있었음.

집에 와서도 그 악몽이 다시 이어지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반 정도 들고, 이 나이 쳐 먹고 꿈이 무섭다고 경찰서까지 간 게 쪽팔리다는 생각이 반 정도 차지했음.

그렇게 대충 씻고서 잠에 들었음.

꿈에서 정신을 차리니 난 엘리베이터 앞에 서 있었고, 옆에는 위로 올라가는 계단이 보였음.
그리고 엘리베이터 문에 비춰진 문양이 그려진 거울을 통해 내 뒤에 누군가가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음.

나는 깜짝 놀라 뒤를 쳐다보니, 웬 할머니가 있었음. 칼을 들고 있지는 않았는데, 이상하게 똥냄새가 났었던 것 같음. 물론 꿈이어서 확실하지는 않지만 그냥 꿈에서 내가 ‘아 똥냄새나네’ 라고 생각하면서 인상을 찌푸렸었음.


「이거 타지 말고, 계단으로 저- 위 끝에까지 올라가, 올라가면서 이거는 쳐다도 보지 말어!」


할머니는 엘리베이터를 가리키며 절대 쳐다보지 말고 계단으로 꼭대기까지 올라가라고 하셨음. 근데 그 말이 끝날 때 즈음에, 저 끝에 계단에서 그 남자가 칼을 들고 올라오는 모습이 보여서, 나는 고맙단 인사도 못하고 그냥 계단으로 무작정 뛰었음.

엘리베이터를 보기는커녕, 계단을 오르면서 넘어지면 진짜 죽는다고 생각해서 계단만 쳐다보면서 올라갔음.

13층이 마지막이었고, 그 위로는 옥상이었는지 짐이나 화분으로 길이 막혀져 있었음. 그러고선 엘리베이터를 봤는데,

13층이었음.

그리고 그와 동시에 엘리베이터가 열렸음.

나는 문이 채 다 열리기도 전에 다시 내려가려고 하는 순간, 누군가가 내 손목을 잡았음.
그건 사시미를 든 남자가 아니라 아까 그 할머니였음.

할머니는 고생했다- 고생했다- 라고 하시면서 내 팔을 쓰다듬으셨고, 빨리 타라고 하셨음.
난 할머니와 함께 엘리베이터를 탔고, 똥냄새를 참아가며 1층까지 내려갔음.

1층에 도착하자, 할머니는 조심히 가라며 손짓으로 나를 보내는 듯한 제스처를 취하셨는데, 그걸 보고 있으니까 할머니랑 나랑 정말로 점점 멀어졌음.
그러다가 결국 꿈에서 깼음.


그리고 그 뒤로는 그런 꿈을 꾸지 않게 되었음. 아무래도 그 꿈은 여자친구 때문은 아니었던 것 같고 무당 때문인지도 확실하지 않았음. 그래도 그 무당이 있었던 자리에 찾아는 갔었는데, 그 곳은 닭꼬치 가게가 있을 뿐, 무당이나 사주팔자 같은 가게는 보이지도 않았음.


그리고 바로 그 다음 해였을 거임, 명절에 연차를 쓰고선 부모님이 살고 계시는 OO으로 갔고, 우리 어머니는 사회복지사 자격증을 따고 치매지원센터에서 일을 하고 계셨음. 어머니를 데리러 어머니의 직장으로 차를 타고 갔는데, 마침 그 곳에서 엄청 익숙한 얼굴을 봤음.

바로 꿈에서 내게 길을 알려줬던 그 냄새나는 할머니였음.
나는 깜짝 놀라서 바로 차에서 내려 그 할머니에게 다가가서 나도 모르게 아는 채를 했음.

그러자 할머니가 정말 놀라셨는지, 소리를 지르며 도망을 가셨음. 당연히 그럴 만 함.
그리고 그 할머니 뒤에는 우리 엄마가 오고 있었음.

어머니한테 아시는 분이냐고 물었는데, 치매에 걸리신 할머니라고 하셨음.
그것도 치매 초기도 아니고 증세가 심해서 대화도 안 통하는 정도였음. 치매에 걸린 할머니가 어떤 일을 하셨는지도 몰랐고, 그냥 우리 어머니가 그 할머니를 도와주고 계셨다는 것만 알았음. 집에 와서 어머니께 꿈에서 있었던 일들을 얘기하니, 꿈에 나오셔서 나를 도와주셨다구나 라고 하셔서 어머니는 그만두려던 사회복지사 일을 계속하시고 수년이 지난 지금까지고 계속 하고 계심.

내가 살면서 겪었던 어쩌면 단 하나 뿐인 기묘한 일이었음.

끝.

기부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 다음글 [환상괴담] 팝니다 환상괴담 2019-02-06 [17:44]
▼ 이전글 [단편]개의 냄새 죽음의작가 2019-02-04 [21:04]
답글마당(9)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답글
베스트1
NineBone
부모님이 쌓아온 선행이 아는형의 목숨을 살렸네요
16 0 추천 반대 댓글
[이동]
2019-02-11
[03:13]
답글
베스트2
SOFTFIRE
[1]
11 0 추천 반대 댓글
[이동]
2019-02-04
[23:49]
SOFTFIRE
1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2-04 23:49:14
죽음의작가
3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9-02-11 22:12:04
부평구민
재밌고 무섭고 짜릿하고 흐뭇하네요 잘 읽었습니다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2-08 07:30:19
격피기
기다렸어요ㅠㅠㅠ 감사ㅏㅂ니다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2-08 13:33:34
꼴리자너
감동적이당
3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2-08 17:08:04
핫추네미쿠death
갓솔로 킹피엔딩
2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2-09 00:42:31
NineBone
부모님이 쌓아온 선행이 아는형의 목숨을 살렸네요
16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2-11 03:13:11
꽃고양이
와! 오랜만이네오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2-12 18:03:55
그래궁금하지않다
요즘보기드문 훈훈한이야기네요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2-14 00:46:26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공지] 남에게 한 것은 반드시 나에게 돌아옵니다. 제발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성적인 답글을 달지 말아 주세요.
▲ 다음글 [환상괴담] 팝니다 환상괴담 2019-02-06 [17:44]
▼ 이전글 [단편]개의 냄새 죽음의작가 2019-02-04 [21:04]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