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펌)(번역 괴담) 반역자의 삶 [9]
작성자 붉은돼지
번호 78668 출처 퍼온자료 추천 185 반대 0 조회수 10,320
작성시간 2019-08-08 06:31:35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본 저작물은 창작자료가 아닌 외부 자료입니다.

해당 컨텐츠의 출처는 출처 : https://redd.it/a2t5oy 번역 : https://neapolitan.tistory.com/154?category=429402 입니다.



재미있는 일이다. 살인자와 강간범으로 가득 찬, 이 최고 수준의 보안을 자랑하는 교도소에서 가하는 최악의 형벌은, 바로 당신을 홀로 남겨두는 것이다. 독방 감금.


사람의 뇌는 자극이 필요하다. 그렇지 않으면, 뇌는 고독이 만들어내는 끔찍한 광기 속으로 급격하게 빠져들어간다.


2086년, 세계 정부가 독재 체제를 선포하고부터 사형은 매우 빈번한 형벌이 되었다. 그러나 사람들이 진짜 두러워하는 것은 독방 감금이었다. 그 형벌은 오직 반역자들에게만 선고되었다.


나는 독방 감금을 위한 감옥을 제작하고, 죄수를 수감시키는 일을 해 왔다. 업무는 이런 식으로 진행된다.



감옥은 죄수의 몸에 딱 맞게 가공된다. 인간 모양을 한 관짝이다. 팔은 측면으로 30° 벌어지고, 다리는 45° 간격이 되도록 제작한다. 수감 과정에서, 죄수에게는 진정제가 투여된다.


죄수의 눈과 귀, 입은 손상시키지 않지만, 모두 영구적으로 밀봉한다. 기도를 통해 자동 호흡 튜브를 삽관한다. 세 줄의 정맥 주사가 영양분을 공급하기 위해 삽입된다. 기계적인 문제가 발생했을 때를 대비해 세 줄을 사용한다. 카테터는 오물 처리를 위해서 삽입된다.


유죄 판결을 받은 이들은 봉인되어, '반역자의 무덤'에 공개적으로 매장된다. 이후 80년 동안 생존 가능한 물자가 함께 매장되지만, 그 뒤로는 죽은 것으로 간주한다.



잔인하지 않은가?


이게 지난 20년 간 나의 업무였고, 나는 꽤나 무감각해져 있었다. 하루에 한 명의 죄수가 '반역자의 무덤'으로 들어간다. 매일 저녁 뉴스에 오늘 선고받은 사람에 대해 방송하기 위해서였다. 그들이 겁에 질려서 미친 듯이 애걸하는 모습을 말이다. 수 년 동안, 나는 그 모습을 보는 일이 괴롭지 않았다.


지난 주, 나는 반역죄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반론의 여지는 없다. 나는 정말로 반역자니까. 하지만 내가 맡은 일들을 보라. 살인은 큰 일도 아니잖나. 이 정권은 무너져야만 한다. 이 야만적인 독방 감금은 더 이상 행해져서는 안 된다!


그러나 그걸 위해선, 나보다 더 나은 사람이 필요하다.



오늘 나는 진정제로부터 깨어났다. 눈과 입은 봉인되어 있었다. 귀가 먹을 것 같은 정적과 눈부신 어둠만이 공포에 질린 뇌에 도달했다. 투쟁과 도피 사이 어떤 것도 선택할 수 없었다.


일 센티조차 움직일 틈이 없다. 손가락 하나도 까딱하지 못한다.


나는 그저 계속 내가 여기에 묻은 수많은 사람들을 떠올리고, 내가 바꿀 수 있었던 일들을 후회했다.


내가 여기서 일 주일 이상 버틸 리 없었고, 할 수만 있다면 죽음을 택할 것이다.


내가 저지른 반역을 되돌릴 수만 있다면 무엇이든 하겠다. 내가 죽인 7,000명의 사람들.


다른 이들을 끝없는 고통에서 구하기 위해 한 일이었다. 그들이 진정제로 잠들어 있는 동안, 나는 심정지를 일으키도록 혈관에 공기 방울을 주사했다. 20년 동안 하루 한 번의 살인.


여기 살아 묻힌 자는 나 뿐이다. 반역자의 삶을 살면서.

  ※ 로그인 없이 추천 가능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 다음글 친구 자취방에서 공포체험한 썰 절대칼슘 42 0 2 2,748 2019-08-08 [06:50]
▼ 이전글 대오산 호텔에 방문하신 여러분들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이쁜말만하는사람 104 7 15 9,323 2019-08-08 [02:21]
답글마당(9)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답글
베스트1
능그렁이
와……씨 지린다
24 0 추천 반대 댓글
[이동]
2019-08-10
[13:23]
답글
베스트2
늑댕
정의로운 자의 최후는 역시..
24 0 추천 반대 댓글
[이동]
2019-08-10
[02:45]
늑댕
정의로운 자의 최후는 역시..
24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8-10 02:45:21
능그렁이
와……씨 지린다
24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8-10 13:23:50
보리둥절
우와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8-11 01:12:03
횟횟
허..대단한 상상력
2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8-11 18:27:12
함뿍
쌓다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8-13 02:42:34
격피기
와 대박이다...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8-13 16:16:04
김인형
반전지기네여ㅜㅜ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8-13 23:13:00
북극얼음
ㄷㄷ 대단해요!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8-14 18:13:57
봄은냥
와 공포단편읽고 소름끼치는 이런 감각 오랜만..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8-22 21:25:39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공지] ① 웃긴대학의 운영목적은 "남을 행복하게 만들어주기" 입니다.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음란 답글을 작성하지 말아 주세요.
② 내가 옳다고 하더라도 조용히 신고만 하시고 상대방을 비난하는 글을 쓰지는 마세요. 이곳은 옳고 그름을 가리는 곳이 아닙니다.
③ 정치 관련 글, 남녀 갈등 조장 글, 저격 글, 분란을 야기하는 글은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으며 신고를 확인하는 대로 강하게 제재하고 있습니다.
④ 지속적으로 분란을 일으키는 회원은 옳고 그름을 막론하고 정학 혹은 차단조치됩니다.
▲ 다음글 친구 자취방에서 공포체험한 썰 절대칼슘 42 0 2 2,748 2019-08-08 [06:50]
▼ 이전글 대오산 호텔에 방문하신 여러분들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이쁜말만하는사람 104 7 15 9,323 2019-08-08 [02:21]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