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집에 들어오는 도둑 때려잡은 썰 [19]
작성자 덕꾸리
번호 78808 출처 창작자료 추천 197 반대 2 조회수 11,096
작성시간 2019-09-09 15:14:51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ㆍ창작자료 :: 이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를 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ㆍ펌 불허용 (타 사이트 등록을 불허하며 우클릭, 드래그 등이 금지됩니다.) 개념 기부하기



무서운 건 아니고ㅎㅎ
똥싸다가 갑자기 생각나서 써봄






군대 갓 전역하고 누나가 자취하는 빌라촌에 한 반지하에서 지내던 시절이 있었다.

원룸인데 거실은 또 있어서 난 방에서 지내고 누난 거실에서 지내고.. 또 나는 야간 피씨방 알바를 했었기 때문에 그닥 불편하진 않았다.

어느 날 새벽 1시 경, 나는 피씨방 야간알바를 쉬는 날이라 방에서 컴퓨터를 하고 있었고, 누나는 그날 남자친구집에서 외박을 한다고 했다.

컴퓨터로 음악을 듣고 있었는데 거실 쪽에서 소리가 들렸다.

‘달그락 달그락’

나는 그저 누나가 열쇠로 현관문을 열고 있다고 생각했다.

‘누나 오늘 외박한다고 했는데.. 들어오나 보다.’

그러려니 하고 컴퓨터로 다시 신경을 돌렸다.
그러나 현관문이 열리는 소리는 나지 않고 계속 아까 그 소리만 들린다.

‘달그락 달그락..’

‘누나가 술 취했나? 왜 문을 못열어?’

내가 열어줘야지, 하고 방에서 나와 현관문으로 향했는데.. 현관문에서는 아무 소리도 안난다.

그 때 등 뒤에서 계속 들려오는 소리

‘달그락 달그락..’

순간 소름이 쫙 끼치며 뒤를 돌아봤다.

내 눈에 들어온 건 창문 밖에서 들어온 하얀 손
그 손은 방충망을 뜯고있었다.

“씨이발!!!!!”

나는 너무 놀라 소리를 질렀고 그 손은 순간 없어지며 밖에서 두다다다 사람이 도망가는 소리가 들렸다.

그 순간 나는 순간적으로 그 사람을 잡아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주 짧은 순간이라 이성적으로 판단하긴 힘들었지만 무언가 그 놈은 단순한 도둑이 아닐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당시 나는 팬티 한 장만 걸치고 그 때는 아주 추운 겨울이었지만 나는 신발도 신지 못하고 바로 튀어나갔다.

보인다 저 ㅅㅂ새끼..

5분 간 추격했다. 그 놈은 뒤도 돌아보지 않고 달렸다.
다행히 신발을 신지 않은 덕에 그 놈은 내 발소리가 들리지 않았나 보다. 놈은 지쳤는지 한 빌라건물에 들어가 숨을 돌리려한다.

나는 지쳐서 상반신을 숙이고 쉬는 놈의 얼굴을 발로 차고 주먹으로 얼굴을 몇 대 때렸다.

이 새끼.. 말끔하게 생기고 키가 훤칠한 한마디로 호감형으로 생겼다.

놈은 얼굴을 막고 아니에요 저 아니에요! 소리를 지르지만 나는 멱살을 잡고 끌고 나와 구경나온 사람들 사이로 놈을 던져놓고 사람들에게 경찰을 불러달라 부탁했다.

그러나 아무도 도와주지 않는다.

아 맞다. 나 속옷만 입고 있지, 나 방금 전역해서 삭발이구나. 솔직히 내 인상도 좋은 편은 아니다.

‘아 도둑이라구요 신고 좀 해주세요’

아무도 대꾸하지 않는다.

놈의 자켓에서 핸드폰을 꺼내서 긴급전화로 내가 경찰을 불렀다.

약 10분 후 순찰차 한 대가 도착했고, 경찰들 역시 누가 범인인지 헷갈려하는 모습.

힘들게 해명을 하고 그 놈은 경찰차에 태워져 파출소로, 나는 집가서 옷을 입고 파출소로 가기로 했다.




반응 보고 2편 쓰던가 말던가 ㅎㅎ

기부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 다음글 귀신본썰 하나풀어봄.경험담 나는국가대표 85 2 10 5,808 2019-09-09 [16:33]
▼ 이전글 오늘 새벽에 개소름돋았음 사망보험금 9 0 2 1,629 2019-09-09 [08:46]
답글마당(19)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답글
베스트1
요술쟁이2
빨리 2편 써줘요~ [1]
33 0 추천 반대 댓글
[이동]
2019-09-09
[15:43]
답글
베스트2
밀짚몰랑
도망가다가 혹시 뒤를 봤을수도 있다, 근데 겨울에 팬티만 입은 험상궂은 빡빡이가 맨발로 달려오면 도저히 멈출수 없겠지... [1]
13 0 추천 반대 댓글
[이동]
2019-09-13
[06:50]
요술쟁이2
빨리 2편 써줘요~
33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9-09 15:43:47
덕꾸리
0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9-09-17 18:18:57
니가알아서살든가
언능2편써줘요~~
6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9-09 17:49:20
미쿠짱짱
아 2편마렵다~
5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9-10 16:55:06
하이그라스
얼릉 2번 써줘요
4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9-11 01:28:43
기파랑80
재밌다ㅎㅎ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9-11 06:25:42
내위장속에지우개
누나남친 두들겨패고 헤어지게한썰푼다.jpg
1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9-11 18:53:42
얌냠치킨
역으로 범인으로 오해받았을까보ㅏ 쫄깃해졌었음!... 2편ㄱㄱㄱㄱ
2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9-11 21:46:54
쭌돌이
써줘 체포하기전에
2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9-11 22:17:24
덕꾸리
뭘로 해줄건데?
1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9-09-17 18:20:40
벨멜
멋있어요 빡빡머리팬티맨!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9-13 00:50:08
밀짚몰랑
도망가다가 혹시 뒤를 봤을수도 있다, 근데 겨울에 팬티만 입은 험상궂은 빡빡이가 맨발로 달려오면 도저히 멈출수 없겠지...
13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9-13 06:50:03
덕꾸리
너냐??
0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9-09-17 18:19:36
씹인사이드아웃
(대충 2편 갖고 오라는짤)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9-15 02:42:29
소금맛사탕
빨리 2편 빨리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9-15 06:45:41
o김샛별o
그랬던 도둑이 지금 제 옆에 누워있네요~
2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9-15 22:56:07
김명기보컬강좌
2편좀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9-16 11:06:11
소방꿈나무
아무도 안도와준게 더 소름이다 나도 겪어봤는데 인간불신 생길 뻔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9-16 14:11:57
저글링핥짝
빨리 2편 싸주세요 ㅠㅠ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9-16 16:43:34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공지] ① 웃긴대학의 운영목적은 "남을 행복하게 만들어주기" 입니다.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음란 답글을 작성하지 말아 주세요.
② 내가 옳다고 하더라도 조용히 신고만 하시고 상대방을 비난하는 글을 쓰지는 마세요. 이곳은 옳고 그름을 가리는 곳이 아닙니다.
③ 정치 관련 글, 남녀 갈등 조장 글, 저격 글, 분란을 야기하는 글은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으며 신고를 확인하는 대로 강하게 제재하고 있습니다.
④ 지속적으로 분란을 일으키는 회원은 옳고 그름을 막론하고 정학 혹은 차단조치됩니다.
▲ 다음글 귀신본썰 하나풀어봄.경험담 나는국가대표 85 2 10 5,808 2019-09-09 [16:33]
▼ 이전글 오늘 새벽에 개소름돋았음 사망보험금 9 0 2 1,629 2019-09-09 [08:46]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