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할아버지 돌아가시기 전에 꿨던 꿈
작성자 인연장비익덕
번호 78562 출처 창작자료 추천 28 반대 0 조회수 2,436
작성시간 2019-07-05 18:12:08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ㆍ창작자료 :: 이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를 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ㆍ펌 허용 (상업적 목적이 아닐경우 외부 사이트에 등록을 허용합니다.) 개념 기부하기


이 꿈은

제가 3편(+1편) 썼던 가위와의 전쟁보다 한참 전 일이고

사람이 적은 게시판이지만 제 재미없는 황당한 얘기를 재밌게 봐주신 분들이 계셔서 써봄.



-------

광장히 예전임.

내가 중2였던 시절이니까

2008년. 벌써 11년이나 지났네;;

난 아직도 애새1끼같은데;;

여튼

할머니께서는 이미 1년 전에 돌아가셨고

할아버지께서는 병실에 계셨고 친척들 대부분 마음의 준비를 하고있었음.

그리고 금요일 오후에 돌아가셨음.


내가 꿈을 꾼 시각은 대략 목요일 새벽1시에서 3시 사이.

꿈에서 시골 할아버지댁.

좀 옛날 집인데 요즘 집처럼 대문있고 방 있는 집 말고

한지 바른 문으로 된 그런 집

여튼 마루에 할아버지가 멍하게 앉아계셨고

뒤를 돌아보니까 집 입구에서 할머니가 서계셨음.


뭐 그리고 깼죠, 저는.



당연히 꿈꿀 당시에는 뭔가 싶었는데 다음날 돌아가신거 보고

그게 그 꿈이였나 싶었음.


우리 아버지가 아들 중 막내라 (4남 3녀 중 여섯째)

어머니도 막내 며느리인데 어머니께서 굉장히 할아버지, 할머니한테 잘해드렸는데
(할머니, 할아버지가 가끔 혼자 놀러오셔서 몇일 계실때도 있었는데 우리 집을 제일 많이 올 정도)

아마 그거 때문에 우리 어머니 꿈에 직접 나오긴 그래서 내 꿈에 나오셨나 싶음.



어머니 덕분인거 같은데

나 자신은 어릴적이라 할아버지와의 추억이 적은데

날 도와주고 지켜주시는 분 중에 할아버지도 계신거 같다고 가끔 느낌.


예전 이야기1-1에서 언급했던 스님께서

나는 전생에 업보를 너무 많이 쌓아서 평탄하지 못한 삶을 살아야되는데 부모님이 쌓은 덕 덕분에 그나마 평범하게 사는거라던데

이런거 보면 맞구나 싶음.

기부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답글마당(0)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공지] 남에게 한 것은 반드시 나에게 돌아옵니다. 제발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성적인 답글을 달지 말아 주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