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각골통한 ( 刻骨痛恨 ) [8]
작성자 팬탐
번호 78476 출처 창작자료 추천 70 반대 0 조회수 6,465
작성시간 2019-06-05 19:03:17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ㆍ창작자료 :: 이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를 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ㆍ펌 허용 (상업적 목적이 아닐경우 외부 사이트에 등록을 허용합니다.) 개념 기부하기





각골통한 ( 刻骨痛恨 ) : 뼈에 사무칠 만큼 원통하고 한스러움. 또는 그런 일.















2년 전 여름이었을까, 민간부사관 준비 중에 있던 나는 앞으로 받아야할 체력검정을 위해 밤마다 집 근처 야산에서 운동을 하곤 했었다. 꼬박 두 달을 그곳에 올라가 운동을 했었는데 첫 한 달은 처음 올라가는 길이기도 했고 지리를 모르니 그냥 길이 나 있는 대로만 올라갔었는데 가는 길에 경사가 너무 가파르다 보니 조금 더 쉽게 가는 길이 없을까 이리저리 가보던 중, 주택가 뒤편에 아주 인적 드문 곳에 산 중간을 가로지르는 샛길처럼 보이는 길이 하나 나있었다. 사실 길이라고 하기도 뭐한... 그냥 올라갈 순 있는 ‘길’ 정도라고 해야 맞겠다.


나는 이 길로 한번 가보자 싶어 처음 그 길로 들어섰다. 하지만 정말 거짓말 하나 안보태고 너무 캄캄해서 이건 뭐 라이트 없이는 절대 못갈 정도로 너무 어두웠다. 그럼에도 나는 무슨 배짱이었는지 휴대폰으로 플래시를 켜고 길로 들어섰는데 정말 괜히 왔다 싶을 정도로 평소 갔던 길보다 경사가 더 높았다.



한참을 그렇게 ‘헥 헥’ 대면서 길을 오르고 있었는데 문득 내 앞쪽에 서있는 사람 다리가 하나 보이 길래 본능적으로 플래시를 그 사람을 향해 비췄다.





“어 미안. 눈 부셨겠구나.”





초등학생 쯤 되 보이는 어린 남자 아이였다. 눈을 찡그린 채로 얼굴을 가리는 모습을 보고서 나는 곧장 플래시를 내 발쪽으로 옮겨놓고 그 친구에게 다가갔다. 그러자 아이는 내게 말을 걸어왔다.



“아저씨 저기 올라가세요?”



“응. 운동하러 가. 근데 나 아저씨 아닌데”




“아 형이구나. 아저씨 근데 여기 지네 엄청 많아요.”




아직 아저씨라는 말을 들을 나이는 아니지만 뭐... 아직 어려서 그런가보다 하고 지나치려고 했었다.





“그러게 나도 여기 한 달째 오는 중인데 올 때마다 보이더라. 근데 여기 길도 어둡고 너무 위험하지 않아? 너 혼자 온 거야?”






속으로 너무 늦게 물어봤나 싶은 생각도 들었다. 하지만 그 아이는 손가락만으로 산 중턱 즈음을 가리키는 시늉을 해 보였다.





“응?”




“쩌~기 엄마랑 아빠 있어요.”





“그렇구나.. 여기 너무 위험해. 부모님이랑 붙어 있어야지.”




그러자 문득, 아이가 내 손목을 잡으며 말했다.





“아저씨 저 목말라서 그러는데 물 좀 주시면 안돼요?”



“어.. 어 그래.. 자 마셔.”




아이는 갈증이 많이 났던 건지 내가 건넨 물을 벌컥 벌컥 마시더니 날 가만히 쳐다보고 서있었다.



“왜?”




“아니에요. 근데요 아저씨 조금만 더 올라가면 오른쪽으로 올라가는 길 나와요. 거기로 올라가셔야 돼요. 그리고 내일부터는 절대 이 길로 오시면 안돼요.”





“응?? 왜?”




“저 이제 가야돼요 안녕히 가세요.”





그리곤 대답도 없이 인사만 한 채로 산을 내려가 버렸다. 나는 별 생각 없이 그저 다시 산을 올랐다. 그리고 불빛이 보이는 쪽으로 나가보자 웬 울타리가 쳐져 있었고 그 울타리를 넘어가면 바로 산으로 올라가는 길이었다. 하지만 막상 그곳을 나와 보니 산 초입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이었다.





“와...씨 뭔 길도 막혀있고 이렇게 힘들게 올라왔는데 겨우 여기밖에 안된다고?”




혼잣말을 하며 문득 아이가 해준 말이 떠올랐다. ‘내일부터 이 길로 오시면 안돼요.’ 그래서 그런 말을 한 건가 생각하며 그래, 내일부터는 그냥 평소 오던 길로 와야겠다. 생각하며 산을 오르는데 바로 맞은편 한적한 곳에 위치된 정자에 있던 노인 분들이 나를 불러 세우시더니 내게 물으셨다.



“왜 산책길 놔두고 저 길로 오누?”



“아... 지름길인가 싶어서 와봤어요.”




“쯧쯧. 입구를 막아야제... 나오는 길만 막으면 뭐하나. 다음부터는 산책길로 다녀~”




조금 전 마주쳤던 아이와 똑같은 말을 하시는 노인을 보고 나는 문득 궁금증이 생겨 가까이 다가가 여쭈었다.





“근데... 이 길은 왜 출구만 막혀 있는 거예요?”





그러자 한분이 대답해주셨다.




“구신 들린 길이여 높지도 않은 산에서 사람을 빙빙 돌리가 요상한 데로 끌고 들어가.”






꽤나 흥미로워 보이는 이야기였으나, 난 그저 할아버지들의 오랜 믿음이겠거니. 생각하고 길을 나서려고 했다. 그러자 할아버지께선 그 길에 대한 이야기를 해주시겠다며 잠시 앉아보라고 하셨다.




오래 전 일제강점기 시절, 이 동네에서 일본군들이 이유 없는 폭행 과 여성들을 막무가내로 산으로 끌고 들어가 강간을 한 뒤 죽여 버리는 일들이 많았다고 한다. 주민들은 그 만행을 피해 산으로 도망쳤다고 했는데 그 중에는 어린아이들도 몇 명 있었다고 했다. 하지만 산이 그리 높지 않아서 일까, 며칠 사이 발각되어 모두 그 자리에서 죽임을 당했다고 한다. 그들은 결국 산속에서 살해당하고 시신은 모두 불에 태워졌는데 이 길에서 일어나는 기묘한 일들은 모두 죽은 자들의 짓이라며 귀신들이 산에 발을 딛는 일본군들을 엉뚱한 곳으로 보내 죽게 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말씀하셨다.




그리하여 사람들이 이 길을 다니지 않는 이유, 폐쇄 된 이유라고도 덧붙이셨다. 그리고 산 아래에 절이 하나 있는데 아무도 몰라주는 그들의 원통함을 기리는 절이라고 하여 원통사 라고 한다...













기부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 다음글 독서실의 망령 djj999 1 1 0 806 2019-06-05 [22:16]
▼ 이전글 고소 공포증 있으신분 들어오지 마세요! ccchen 8 0 5 3,114 2019-06-05 [18:58]
답글마당(8)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오레와오즈
으스스하고 흥미롭고 슬프고 1점 만점에 97/100점입니다.
3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6-07 20:43:33
팬탐
0.97점...ㅋㅋ 너무 짜다...
10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9-06-08 00:10:58
djj999
오우 그럴싸합니다.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6-08 22:04:55
팬탐
감사합니다 ㅎ
0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9-06-08 22:30:30
타이프
재밌게 잘읽었음다 ㅎ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6-11 17:57:21
팬탐
다행이네요ㅎ 고맙습니다!
0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9-06-15 01:18:00
햄스터까꿍
와... 저도 산 타다가 어느 날엔가 내려가는데 새로운 길로 내려가보자 하고 갔다가 이상하게 빙빙 돌아서 점심 때 내려오기 시작했는데 저녁 다되어서 내려온 기억이 있네요.. 나중에 다시 가보니 그 내려왔던 길은 당최 찾을 수가 없고;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9-06-19 12:57:32
팬탐
무서우셨겠네요.. 산 은 정말 알다가도 모르겠더라구요. 같은 길인데 낮 다르고 밤 다르니 분명 같은 길인데 이 길이 맞나 싳기도 하고 묘하더군요
1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9-06-23 02:57:10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공지] ① 웃긴대학의 운영목적은 "남을 행복하게 만들어주기" 입니다.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음란 답글을 작성하지 말아 주세요.
② 내가 옳다고 하더라도 조용히 신고만 하시고 상대방을 비난하는 글을 쓰지는 마세요. 이곳은 옳고 그름을 가리는 곳이 아닙니다.
③ 정치 관련 글, 남녀 갈등 조장 글, 저격 글, 분란을 야기하는 글은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으며 신고를 확인하는 대로 강하게 제재하고 있습니다.
④ 지속적으로 분란을 일으키는 회원은 옳고 그름을 막론하고 정학 혹은 차단조치됩니다.
▲ 다음글 독서실의 망령 djj999 1 1 0 806 2019-06-05 [22:16]
▼ 이전글 고소 공포증 있으신분 들어오지 마세요! ccchen 8 0 5 3,114 2019-06-05 [18:58]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