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좆초딩때 겪었던 미스테리한 일.ssul
작성자 정1신병자
번호 77663 출처 퍼온자료 추천 46 반대 0 조회수 3,805
IP 124.xxx.xxx.xxx 작성시간 2018-11-04 21:50:03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본 저작물은 창작자료가 아닌 외부 자료입니다.

작성자가 출처를 입력하지 않았습니다.


시발..... 난 귀신을 믿지는 않는데 이건 좆도 무서웠다.

내가 초딩 4학년인가? 자지털도 안났을 때 일인데
우리 집이랑 가까이 사는 엄마친구가 있었어. 그 집에서 부모님이 저녁식사를 하고 있다길래 나도 간다고했지 . 그게 9시인가 그쯤됐을듯.
 
근데 그 아파트가 복도식이야. 12층이고 그 아줌마네가 12층꼭대기였어
옛날에 지은 아파트라서 엘리베이터문에 투명한 유리가 있었고 문이 열리면 바로 앞에 계단이 있는 구조였어 
 
암튼 엘베를타고 12층을 눌렀지 . 그리고 12층에서 문이 열렸는데 옥상으로 가는 계단에 어떤 할머니가 덜덜 떨면서 해골같은 몰골로 나를 쳐다보는데  시발 그자리에서 오줌쌀뻔했다. 
이게 진짜 사람의 형상이라고는 볼 수 없었어. 삐쩍 말라서 두 눈은 튀어나오고 사백안에 앞니는 돌출돼서 옥상으로가는 계단에서 날 노려보고 있더라.  
 
좆나게 놀라서 재빨리 1202호로 갔어, 거기가 아줌마네 집이었거든. 
근데 시발 아무리 초인종을 눌러도 아무런 대답이 없는거야. 
복도에서는 그 할머니가 다가올것같고 좆도 무섭더라고. 
이거 이상하다 생각해서 호수를 보니까 미친 1102호야......
 
그러니까 난 12층을 눌렀는데 그 할머니가 올라가는 버튼을 눌렀던거....
 
어쨌든 엘리베이터가 하나밖에 없으니 . 다시 타려면 또 그 할머니를 봐야하는데 12층으로 가는 계단에서 좆나 무섭게 덜덜 떨고있으니 계단으로 가질 못하겠고, 
생각해낸게 잽싸게 아래층으로 뛰어가서 엘리베이터를타고 다시 12층으로 가는 거였어.
그래서 존나 내려가서 9층인가? 에서 다시 엘리베이터를 타고 12층을 눌렀다?
 
근데 씨발 또 11층에서 멈추는거야ㅋㅋㅋㅋㅋ  
진짜 여기서 기절할뻔한게 그 엘리베이터문에 달린 투명창으로 문이열리기 전에 보니까, 그 할매가 엘리베이터를 보면서 웃으면서 덜덜떨고있더라 시발... 지금 생각하며 또 좆이 찌릿하네 염병할거...
 
그래서 난 그냥 그대로 얼어서 도저히 문이 열리는건 못 보겠고
뒤로ㅈ돌아서 거의 울기 직전이었는데 다행히 할매가 타지않고 다시 닫히더라. 
우여곡절끝에 아줌마네 집에와서 오자마자 울었지.
이러이러한 일이있었다. 근데 너무 무서웠다 . 그랬더니 그 아줌마가 11층에 치매걸린 할머니가 있는데 아마 그 할머니가 아닌가 싶더래. 
그래서 그 이후로 그 아파트는 다시 안 갔었는데....
 
 
내가 고3때 가족이랑 밥 먹으면서, 이때 진짜 무서웠다. 기절할뻔했다 하니까 
엄마가 고백하더라.... 
 
 
사실 치매걸린 할머니는 아줌마가 나 안 무섭게하려고 거짓말한거라고....
그런 할머니는 아줌마가 그 아파트에서 10년 넘게 살면서 듣거나 본 적도 없대ㅋㅋㅋㅋㅋ 
시발 이 말듣고 대가리 털이 쭈뼛서더라....
그럼 내가 본 그 해골같은 할머니는 어디서 나타난거지...?
귀신이었나? 아직도 생각하면 소름돋는다 지금도.... 
양념안친 실화였다..
출처 : [경험담] 좆초딩때 겪었던 미스테리한 일.ssul - 공포 - 모해유머커뮤니티
링크 : http://www.mhc.kr/6593784
  ※ 로그인 없이 추천 가능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 다음글 한심한 친구 정1신병자 2018-11-04 [21:59]
▼ 이전글 꿈에서 자꾸 사람 죽이는 썰(스압) Sikk 2018-11-04 [16:04]
답글마당(3)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김치맛쵸쿄
ㅈ초딩때 이런 이상한일을 많이 겪는듯..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11-10 13:13:35 121.xxx.xxx.xxx
모든것을초월한존재
이런류글이 저는 제일 소름끼치더라구여 ㄷㄷ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11-11 05:10:36 211.xxx.xxx.xxx
모든것을초월한존재
미스테리 공포 젤 무서운글인듯 ㅠㅠ
0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11-11 05:10:56
211.xxx.xxx.xxx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총장공지] 남에게 한 것은 반드시 나에게 돌아옵니다. 제발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성적인 답글을 달지 말아 주세요.
▲ 다음글 한심한 친구 정1신병자 2018-11-04 [21:59]
▼ 이전글 꿈에서 자꾸 사람 죽이는 썰(스압) Sikk 2018-11-04 [16:04]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