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새벽 3시의 검은 예수님
작성자 정1신병자
번호 77653 출처 퍼온자료 추천 94 반대 0 조회수 5,258
IP 124.xxx.xxx.xxx 작성시간 2018-11-02 22:29:26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본 저작물은 창작자료가 아닌 외부 자료입니다.

작성자가 출처를 입력하지 않았습니다.


그림그리다가 걷기 운동삼아 동네를 좀 돌다가 들어오는데...

 

 

오늘부터는 정말 밤에 못 나갈 거 같아요.

 

 

 

오늘 생전 처음 당해보는 무서운 일을 겪었습니다.

 

 

평소엔 잘 지나치는 어두운 골목을 걸었습니다. 어둡긴 해도 주변에 CCTV도 있고 편의점도 있어서 안전한 거리였거든요.

 

 

경찰들의 순찰차도 잘 지나다니고... 범죄가 거의 없는 동네라고 봐도 될 정도였습니다.

 

 

 

 

그런데, 그 골목길을 지나치고 있을 때, 한 시커먼 옷을 입은 남자가 슬그머니 옆으로 다가 왔습니다.

 

 

 

 

 

제가 똑바로 쳐다보고 있었는데 옆으로 오더니 예수님에 대한 이야기를 하더군요.

 

 

 

 

새벽 3시에...

 

 

 

 

그런데, 이 사람 눈빛이 보통사람들과 완전히 달랐습니다.

표정도 없구요. 게다가 말투가 정말 소름끼쳤습니다.

 

 

 

 

흐리멍텅한 눈빛으로 하나님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데...

 

 

 

 

<검은 옷을 입은 남자와의 대화>

 

"저기요.......... 하나님이........ 당신을 많이....................... 사랑하시나....봐요...."

 

"네?"

 

"그런............................... 사람으로...느껴져요.............." 

 

"아.. 네... 고.. 고맙습니다." 

 

"예수님.................... 예수님... 믿으세요........"

 

"네. .. 아.. 네..."

 

"교회.................. 나오세요......"

 

"네.. 그.. 그럴께요."

 

"............................................................... 집에............. 가세요?"

 

"네. 집에 가야죠."

 

(집 가는 방향으로 계속쫒아옴)

 

 

그 남자는 두 손을 주머니에 넣고 빼질 않았습니다. 그게 얼마나 무서운 일인지 다리가 덜덜 떨릴 정도였습니다.

갑자기 칼로 찌를 수도 있었으니까요. 주머니에서 뭐가 나올지 어떻게 아나요?

 

 

대화하는 중간에 계속 제 쪽으로 더 가까이 오려고 하고, 저는 멀어지려고 하고...

그러다가 골목길이 끝나는 지점에 편의점이 있길래.

재빨리 편의점 쪽으로 빠른걸음으로 걸었습니다. 편의점 들어가니까 안 쫒아오더군요. 대신 밖에서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믿어지세요?

새벽3시에 이상한 남자가 예수님 이야기하면서 쫒아와서 편의점 밖에서 기다리고 있는게?

 

일부러 안 나가려고 요거트랑 치즈 사서 먹고 나가보니 그 때도 기다리고 있더군요. 이 때가 제일 소름끼쳤습니다.

 

나와서 가라고 계속 말 하는데도 안 가니까 안 되겠다 싶어서 경찰을 부르려 했더니,

 

 

하필 스마트폰을 충전 중이라서 두고 온 겁니다. 진짜 아찔하더군요.

 

 

 

다시 편의점 들어가려고 문을 등지고 절대 나서지 않았습니다.

 

 

제가 가라고 오랫동안 설득하니까 그제서야 아주 천천히. 진짜 보통사람들의 걸음과 완전히 다른 보폭으로 천천히 다른 골목으로 가더군요.

 

그 모습 보고도 불안해서 편의점으로 다시 들어갔습니다.

 

들어가자마자 편의점 직원 분 보고 방금 있었던 일 이야기했습니다.

 

직원분이 같이 나와서 그 검은 옷 입은 남자가 지나간 골목길을 쳐다봐주더군요.

 

 

그런데......

 

 

그 새끼 트럭 뒤에 숨어서 기다리고 있었어요.

 

 

제가 쳐다보고 난 후에 다시 숨더군요.

 

 

 

 

제가 아까 그랬죠?

 

경찰이 자주 다니는 골목이라고.

 

그 자식 사라진거 보고 편의점을 나와서 집으로 뛰기 시작했어요. 그런데 다행스럽게도 바로 앞에 경찰아저씨가 있더군요.

 

진짜 빛을 본 기분이었습니다. 달려가서 경찰 부르고, 방금 있었던 이야기했습니다.

 

검은 옷의 남자가 새벽 3시에 예수님 이야기하면서 쫒아왔다. 편의점 앞에서 숨어서 기다리고 있었다. 인상착의 이야기해주면서요.

 

 

 

그런데, 그 아저씨가 순찰차로 걸어가면서 이런 말을 했습니다.

 

 

"아.. 오늘 이상한 날이네요. 방금도 누가 칼로 배를 그었다고... 그래서 거기 가봐야 해요."

 

 

제가 마지막으로 본 게 경찰 아저씨 둘이서 순찰차 타고 그 검은 옷 입은 남자가 있는 방향으로 순찰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저는 진짜 재빨리 뛰어서 집으로 들어왔구요. 집에 오면서 쫒아오는 사람있는지 다시 확인했어요.

 

그리고 컴 켜서 루X웹에 글 쓴 거에요.

 

 

 

 

 

그 검은 옷 입은 남자. 진짜 이상한 사람이었습니다.

 

그 사람이 저한테 이런 말을 했어요.

 

 

"천국에서 봐요..."

 

그러고 트럭 뒤에서 숨어있었던겁니다.

 

 

 

출처 : [경험담] 새벽 3시의 검은 예수님 - 공포 - 모해유머커뮤니티
링크 : http://www.mhc.kr/6133733
  ※ 로그인 없이 추천 가능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 다음글 현직 미술학원 선생님입니다... 커피짱조아 2018-11-03 [01:16]
▼ 이전글 눈 위의 발자국 정1신병자 2018-11-02 [22:28]
답글마당(6)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답글
베스트1
야근대있잖아
검은 옷 입은 남자 : 그치만.... 이렇게 하지 않으면 ..!! [1]
2 0 추천 반대 댓글
[이동]
2018-11-06
[16:19]

106.xxx.xxx.xxx
두덕리농민
내 오장육부를 봐주지 않으니까..!
39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11-06 22:22:47
61.xxx.xxx.xxx
모규리
제발...거짓말이라고 해줘..너무무섭자나
3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11-05 09:47:15 210.xxx.xxx.xxx
야근대있잖아
검은 옷 입은 남자 : 그치만.... 이렇게 하지 않으면 ..!!
2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11-06 16:19:20 106.xxx.xxx.xxx
두덕리농민
내 오장육부를 봐주지 않으니까..!
39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11-06 22:22:47
61.xxx.xxx.xxx
폐급
그래서 그 지역이 어디라는거임?
2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11-07 00:22:47 211.xxx.xxx.xxx
부사부사
ㄹㅇ 무서웠을듯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11-08 01:28:04 220.xxx.xxx.xxx
가입대기중입니다
지평막걸리에 피순대먹고싶다.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11-08 16:56:33 175.xxx.xxx.xxx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총장공지] 남에게 한 것은 반드시 나에게 돌아옵니다. 제발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성적인 답글을 달지 말아 주세요.
▲ 다음글 현직 미술학원 선생님입니다... 커피짱조아 2018-11-03 [01:16]
▼ 이전글 눈 위의 발자국 정1신병자 2018-11-02 [22:28]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