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조용했던 선배 이야기
작성자 afortwo
번호 77017 출처 창작자료 추천 168 반대 0 조회수 8,586
IP 122.xxx.xxx.xxx 작성시간 2018-07-10 17:48:56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ㆍ창작자료 :: 이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를 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ㆍ펌 허용 (상업적 목적이 아닐경우 외부 사이트에 등록을 허용합니다.) 개념 기부하기
지금부터 하는 이야기는 군복학 이후 만났던 선배에 대한 이야기야.

우리과는 특성상 남자가 적은 여초과라서 소수의 남자들끼리 잘 뭉쳐서 놀곤 했어

군대가기 전에 선배들이 앞장서서 남자들 선후배들하고 으쌰으쌰 했던 것 처럼

나도 복학 이후 으쌰으쌰 하기 위해 노력을 많이 했지

단합하면서 만났던 선배 중에 A라는 선배가 있었어

사실 처음에 다가가기 힘들었던게 전공수업에도 구석에서 혼자 있고 말끔한 외모에 비해 항상 몸에서 술냄새가 났어

그래도 아직 겪어보지 않은 사람을 차별하면 안된다는 생각에 먼저 말도 걸고 같이 술도 먹자고 몇 번 얘기도 했지

그 선배도 처음에는 괜찮다며 사양하다가 술자리에도 참석하고 같이 얘기도 하고 점점 친해져갔지

생각보다 착하고 똑똑한 정상인(?) 선배더라

친해진 이후에도 항상 이상했던건 우리랑 술을 먹지 않아도 매일 술냄새가 나는거야

그래서 나는 장난으로 "형 알콜중독 아네요? 맨날 술만 먹는거 같은데??" 라며 장난도 쳤지만 그냥 다른 화제로 넘길 뿐 이야기 해주지 않았어

그렇게 지내다가 1학기 종강 이후에 남자들끼리 술을 마시다가 1차 2차 이후에 결국 내 자취방에 4명 정도만 남게됐어

A선배와 나 그리고 동기 2명이었는데 여름도 다가오고 비도 조금 내리니까

술 마시다가 내가 무서운 얘기 없냐고 말을 꺼냈지

군대에서 들은 이야기나 서로 아는 얘기를 풀다가

그날 따라 술을 좀 많이 마신 A형이 갑자기 이야기를 시작했어

사실 이렇게 친하게 지낸 사람이 몇 없는데 고맙다고

그러더니 형 어머니가 무당인데 자기도 어릴때부터 그렇게 살아와서 인지

귀신 같은 게 자주 보인다는거야... 가위도 자주 눌리고 밤에 잠도 잘 못자서 항상 술을 마셔야 그나마 잠든다는거야

우리는 분위기도 으스스하고 형도 너무 진지해서 웃으면서 장난으로 넘길려고 했지

근데 동기인 B가 약간 허세를 부렸어

세상에 귀신이 어딨냐고 ㅋㅋ 형이 너무 평소에 운동도 안하고 기가 허해서 헛것 보는거라고

그러니까 갑자기 A형이 B를 조용히 쳐다보다가

사실 귀신이 맨날 있는 건 아닌데 사람에 붙어있으면 자주 보인다

니 주변에 항상 맴도는 아이가 있는데 7살 정도에 머리는 한갈래로 땋았고 이쁜 공주 원피스 같은걸 입고 있는 아이가 있다

그런데 무슨 악의를 가진것 같지는 않고 웃을때도 있고 하면서 지켜본다는거야

그랬더니 B가 갑자기 조용해지더니 혹시 얼굴은 어떻게 생겼나고 묻더라?

A형이 아이 생김새를 묘사해줬더니 갑자기 B가 그렁그렁 하더니 조용히 울더라

사실A형을 포함해서 다 당황했는데 B가 울면서 말했어

자기 동생이 어릴때 물에 빠져 죽었다고, 동생이랑 8살 차이가 나서 굉장히 이뻐해주고 귀여워해줬는데 대학에 오기 전에 죽었다고...

동생이 제일 좋아했던 원피스가 있는데 그게 A형이 말한 그런 공주 원피스라는 거야

다같이 A형을 보고는 소름이 돋아서 그날은 그냥 그렇게 술자리를 끝냈어

그 뒤로는 별일도 없었고 A형이 귀신에 대해서 이야기 한 적은 없지만

가끔 A 형이 강의실 빈 곳을 보고 있거나 술마시다가 말 없이 있으면 소름이 끼치곤 했다

기부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 다음글 끔찍한 일본류 살인사건 4개 여자친구구합니다 2018-07-11 [06:16]
▼ 이전글 롯데월드 혜성특급 괴담 도레미파산풍 2018-07-10 [17:06]
답글마당(10)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답글
베스트1
푸른레몬
B 이제 딸도 못치겠네... [6]
103 0 추천 반대 댓글
[이동]
2018-07-11
[03:32]

121.xxx.xxx.xxx
아흑거기아냐
오니쨩..
26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7-13 17:00:43
175.xxx.xxx.xxx
푸른레몬
B 이제 딸도 못치겠네...
103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7-11 03:32:54 121.xxx.xxx.xxx
(삭제) 삭제된 답글입니다.

닉으로웃길생각마
ㅋㅋㅋㅋㅋㅋㅋ
2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7-11 10:56:48
58.xxx.xxx.xxx
김대상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7-12 13:05:39
210.xxx.xxx.xxx
아흑거기아냐
오니쨩..
26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7-13 17:00:43
175.xxx.xxx.xxx
엉덩이두좋지
아... 나도 딸칠때마다 할아버지가 보고있는거 아닌지 걱정된다
13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7-13 23:10:34
125.xxx.xxx.xxx
테니스라켓
아이구 우리손자 고추 얼마나 컸는지 볼...까..?
0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7-16 13:32:55
121.xxx.xxx.xxx
낚시왕김태공
아 ㄹㅇ...진짜 귀신존재하면안됨
3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7-17 02:05:31
114.xxx.xxx.xxx
윤열이
와;;;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7-11 19:01:02 211.xxx.xxx.xxx
좋은개새끼
무당엄마둔 아들 썰은 항상똑같넹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7-13 23:18:19 121.xxx.xxx.xxx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총장공지] 남에게 한 것은 반드시 나에게 돌아옵니다. 제발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성적인 답글을 달지 말아 주세요.
▲ 다음글 끔찍한 일본류 살인사건 4개 여자친구구합니다 2018-07-11 [06:16]
▼ 이전글 롯데월드 혜성특급 괴담 도레미파산풍 2018-07-10 [17:06]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