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귀신보는 애랑 겪었던 썰들 22
작성자 죽음의작가
번호 76418 출처 창작자료 추천 157 반대 0 조회수 8,734
IP 220.xxx.xxx.xxx 작성시간 2018-02-10 19:09:13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ㆍ창작자료 :: 이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를 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ㆍ펌 허용 (상업적 목적이 아닐경우 외부 사이트에 등록을 허용합니다.) 개념 기부하기




이번에는 짧음.

친구가 일본에 막 갔을 당시, 친구의 지인이 잠깐 아르바이트를 하루만 대신 해 줄수 없냐는 부탁이 들어왔음.

아르바이트 장소는 가라오케. 우리나라로 치면 노래방임.

딱 하루만 하면 되고, 돈도 엄청나게 많이 준다고 해서 친구는 흔쾌히 승낙을 했음.

하지만 친구의 지인이 한 마디를 더 했는데.


「아, 거기 귀신이 있는데, 어린아이가 가끔씩 놀러오거든, 그냥 무시하면 될거야. 누구를 해치거나 그러진 않으니까 걱정하지는 말고-」

라는 말이었음.


친구는 귀신에 대해서는 그래도 전문가라고 불리니까 신경을 쓰지 않고 있었음.

알바 시간대는 밤 10시부터 4시까지 였는데, 4시에 다른 사람이 오면 교대를 하면 됨.

친구는 처음에는 열심히 좀 했지만 시간이 갈수록 익숙해지기에 별 거 아니네 하며 그냥 카운터에 앉아 있었음.

그러다가 잠이 들었음.



‘따르르릉- 따르릉--’

갑작스레 울린 전화벨 소리에 친구가 잠을 깼고, 언제 잠이 들었는지도 몰랐다고 함.

친구는 일단 울리고 있던 전화를 받았음.



「네, 여보세요?」

「깔깔깔깔!!」

수화기 넘어서부터 들리는 소리는 어린아이의 웃음소리..
꺄르륵하는 소리가 들렸다고 함.


‘뭐야, 장난전화인가?’ 라고 생각을 하며 전화를 끊어버렸고, 전화를 끊고나서 갑자기 든 생각이 지인이 말해줬던 노래방에 놀러오는 아이귀신이었음.

‘아, 그 귀신이었나?’라고 생각하며 그래도 해치지는 않으니 별 대수롭지 않게 여긴 친구는 시계를 봤음.

시간은 3시 30분이 넘은 시각.

30분 정도만 더 하면 교대시간이군 이라고 생각하며 다시 카운터에 앉아서 핸드폰을 하고 있는데...


‘타다다다닥!’

카운터 근처에서 누군가가 뛰어다니는 소리가 들렸다고 했음.

친구는 그 귀신이 근처에 있나보다 싶어서 카운터에서 고개를 빼꼼히 내밀고선 주변을 봤지만 귀신은 없어진 상태.

그리고 고개를 들어보니.

복도 끝에서부터 작은 남자아이가 고개를 내밀고 친구를 쳐다보고 있었다고 함.

친구는 웃으면서 손을 흔들었음.


‘따르르르르릉-’

다시 전화가 울렸고, 친구는 전화를 받았음.


「저기... 나 보이는 거야?」


남자아이의 소리가 들렸고, 그 귀신임이 분명했음.

「응, 보여.」

「그럼... 다른 귀신들도...?」

라는 말을 듣고 선 다시 친구가 고개를 들어 아이가 있던 곳을 본 순간.

그곳엔 귀신 여럿이 있었는데. 족히 10명 정도는 되었음.

친구는 깜짝 놀라며 몸이 굳어버렸고, 귀신들이 친구를 향해 카운터로 천천히 다가오고 있었음.

귀신들의 묘사를 해주었는데, 어린아이만 정상이었지 나머지는 제정신이 아니었다고 함.
배가 썩어 들어있다거나, 상반신만 있고 바닥에서부터 기어온다거나, 턱이 뜯겨나가 있다거나... 끔찍한 녀석들이 많이 있었음.


‘따르르르릉-’


다시 벨이 울렸고, 친구는 전화를 받았음.


「꺄르륵!! 꺄륵!!」

어린아이가 웃는 소리가 들리고, 친구는 고개를 내리 깔은 채로 그냥 무시하기로 했음. 도망가려고 했지만 몸이 굳어버려서 움직이지를 않았다고 함.


「다음에 또 봐!」

수화기에서 작별인사가 들렸고, 그 순간.


「어이!! 일어나!!!」


친구의 지인이 친구를 깨웠음.

지금껏 있었던 것들, 전화가 와서 잠에서 깨어 받은 것 조차도 모두 꿈이었다고 함.

친구는 ‘여기 꼬마 귀신들만 있는 게 아니다’라는 것을 말해주고선 다시는 그 노래방을 가지 않았다고 함.


기부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답글마당(16)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동네개객끼
왜 일본은 흉측한 귀신이 많나요?
3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2-10 21:07:48 114.xxx.xxx.xxx
이응이응알겟
귀신은 물을 건널수없어서 그렇다는데
14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2-12 17:26:03
223.xxx.xxx.xxx
내로남불
추천 누르고 가요~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2-11 00:15:24 49.xxx.xxx.xxx
teyo11
잼따ㅜㅜ잘읽었어요!!!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2-11 06:14:39 112.xxx.xxx.xxx
털달린돼지
애기 귀신 귀엽네ㅋㅋㅋㅋ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2-11 13:10:28 114.xxx.xxx.xxx
핵꿀잼귀신
너무 재미있고 감사하다는 말 전해드리고 싶어서 가입했어요. 신기한 것도 많고 궁금한 것도 많지만 작가님 건강이 우려되어 꺼려지네요 ㅎㅎ 글 써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2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2-17 21:22:07 223.xxx.xxx.xxx
죽음의작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공부때문에 글을 못쓰네요 요즘 ㅠㅠ
2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2-23 01:03:51
223.xxx.xxx.xxx
내로남불
작가님 잘 계시나요? 이번 달 돌아오셔도 좋지만 푹 쉬고 담 달에 오셔요 언제나 화이팅입니다!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2-22 23:44:49 49.xxx.xxx.xxx
죽음의작가
죄송해요 ㅠㅠ 시험이 얼마안남아서....ㅜㅜ
1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2-23 01:03:26
223.xxx.xxx.xxx
내로남불
공부가 먼저죠 좋은 결과 바랍니다 ㅋㅋ
0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2-23 01:13:06
49.xxx.xxx.xxx
가슴매니아
21화 결말은요?!?!?!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3-02 17:06:39 124.xxx.xxx.xxx
내로남불
아직이신가요..? ㅜㅜ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8-05-04 08:58:31 210.xxx.xxx.xxx
죽음의작가
ㅠㅠ 시험이 2주정도 남았어요ㅠㅠㅠ 2주뒤에는 돌아오겠습니다ㅠㅠㅠ
0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5-04 09:11:56
221.xxx.xxx.xxx
내로남불
같은 거 보네요 ㅋㅋㅋㅋ civil servant 가즈아
0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5-04 09:14:33
210.xxx.xxx.xxx
죽음의작가
앗...! 저는 공무원은 아니에요...ㅋㅋㅋ
0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8-05-04 09:16:11
221.xxx.xxx.xxx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총장공지] 남에게 한 것은 반드시 나에게 돌아옵니다. 제발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성적인 답글을 달지 말아 주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