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중국 유학중에 겪은 사건 실화
작성자 앙기모찌주는나무
번호 76107 출처 퍼온자료 추천 32 반대 0 조회수 3,432
IP 27.xxx.xxx.xxx 작성시간 2017-11-10 20:26:37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본 저작물은 창작자료가 아닌 외부 자료입니다.

작성자가 출처를 입력하지 않았습니다.

 

 오늘따라 영어왕님, 국어왕님 글이 별로 안올라와서 기다리다가 한번 적어요 윙크

 펌글보다 재미는 없겠지만 ㅜㅜㅜ 그래도 실화라는 거에 의의를 두고 :)

 이 나이에 음슴체 쓰기 쑥쓰러워서 패스 ☞☜ 예의있게 존댓말로~

 

 

-----------------------------------------------------------------------------------------

 

 

 7년 쯤 전, 중국에서 유학을 했었습니다.

 그때만 해도 대부분의 중국 집들이 복도도 불이 거의 없고 지저분하고..

 혹시 중국 가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집 문마다 복들어오라고 붙여놓은 새빨간 스티커라던가

 약초 끈으로 둘둘 말아 무당집 금줄 마냥 문앞에 걸어놓은 집들이 많았어요.

 

 제가 6개월간 임대한 아파트도 그랬답니다.

 5층짜리 낮은 아파트인데 복도도 어두컴컴하고 퀘퀘한 냄새..

 엘리베이터는 꿈도 못꾸고 밤에 계단에 불조차 없어서 손전등 켜고 다니는 아파트였죠.

 대부분의 아파트가 그런 식이었던 지라 특별히 불평도 없었고

 무엇보다 집 내부가 다른 아파트와 다르게 깨끗해서 바로 계약해버렸지요.

 

 거실에 방 2개, 해가 잘드는 남쪽 방은 제가 쓰고 북쪽 방은

 회사 일로 한국과 중국 오가는 아빠때문에 방을 비워놓았죠.

 이사 오기전부터 이 집에 있던 침대 하나도 그쪽 방으로 빼놓구요.

 대충 이사를 끝내고 짐정리하고 청소를 하는데 유독 북쪽 방은 이상한 냄새가 심한거에요.

 저는 그냥 대수롭지 않게 홀아비 냄새같다 싶어서

 친구들이 놀러오면 " 저방에는 아저씨가 살어~ " 이렇게 장난치곤 했죠.

 

 숙사 나가서 사는게 저 혼자라 친구들이 자주 놀러왔었어요.

 그날도 친구들은 방에서 컴퓨터 하고 책보고 놀고 있었고

 살짝 졸리기 시작한 저는 조용한 곳에서 자기 위해 북쪽방으로 들어갔어요.

 평소에도 북쪽방이 남쪽방보다 서늘하긴 한데, 빛이 잘 안드니 당연한 거 아닌가요 ㅜㅜ

 어김없이 아저씨 냄새를 맡으며 이사간 이후 처음으로 그 방에서 잠이 들었습니다.

 

 잠결에 대단히 웅성거리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왜 있잖아요.. 교실이나 강당에서 넓게 울리는 여러 사람이 수군대는 소리요.

 처음엔 애들이 참 시끄럽게도 떠드는 구나 싶었습니다.

 그런데 몸을 움직일 수가 없더라구요.

 어릴때부터 워낙 허약하다는 소리를 듣고 살았던 터라 가위 경험도 많았었기에

 직감적으로 어휴.. 또 가위 눌리나보다 했습니다. 

 

 그동안  눌린 가위는 하나같이 몸만 잘 안움직여지고 누군가 보는 거 같다거나

 혹은 겨우겨우 눈 떴는데 새하얀 안구 두개가 돌아가더니 가위가 풀렸다거나 같은

 그저 흔하디 흔한 가위였습니다. 눌리는 시간도 그렇게 길지 않았구요.

 

 그런데 이 날은 발가락과 손을 아무리 움직이려해도 잘 안풀리더라구요.

 더군다나 더 소름이 돋았던 건,

 웅성거리는 소리가 점점점 다가오고 있다는 거였어요.

 

 소근소근소근소근소근소근소근소근

 엄청나게 빠르게 중얼거리는 그 소리들이

 점점 귓가로 다가옵니다.

 소리뿐 아니라 확연히 무언가가 다가옴이 느껴지더라구요.

 

 그리고는 얼굴 근처까지 와서는 가가가각 대는 배경 소리에 찢어질 듯한...

 그 소리를 뭐라고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만..

 신경이 곤두선다는 게 그 느낌일 거에요.

 

 소리를 지르려 해도 말도 안나오고 생전 처음 겪는 상황에 너무 두려웠어요. 

 마음속으로 아무 생각도 안나고 그저 엄마 살려줘 이 생각만 들더라구요..

 

 갑자기 쥐죽은듯이 소리가 멎었습니다.

 끝났구나. 살았다.

 

 

 

 

 그러고 있는데 

 " 까아아아아아악 "

 귓가에 대고 끊이지않는 소리를 질러댑니다.

 눈물은 계속 나는데 언제까지 이 소리를 들어야 하는 건지..

 분명 방 밖에서는 친구들이 수다떠는 소리가 들리는데

 제발 낌새를 채고 누가 나와서 좀 나를 깨워달라고 계속 되뇌었죠.

 조금 지나니 친구들 목소리까지 들리지 않을 정도로

 귀에 바로 입을 대고 소리를 지르더군요.

 

 

 

 

 

 얼마나 지났을까 친구가 몸을 흔들며 깨웁니다.

 악몽 꿨냐고 왜그리 울면서 뻐끔거리냐고 물었습니다.

 나 가위 눌렸는데 완전 무서웠다면서 소름돋은 팔뚝을 보여줬습니다.

 이 방에서 도저히 혼자 못자겠다고 내 방 가서 잘란다 하고 침대에서 일어나 친구를 따라갑니다.

 

 친구가 나가기 전, 방을 다시 둘러보더니 한마디 하더군요.

 

 

 

 

 " 근데 이 방에 진짜 뭔가 썩는 냄새 심하다 "

 

 

 

 

 

---------------------------------------------------------------------------------------------

 

 진짜 이 집에서만 가위를 수십번은 눌렸습니다.

 그러다 나중엔 귀신의 존재가 정말 있다는 것을 몸으로 체험하게 되었지요.

 아... 다시 생각해도 정말 소름돋고 끔찍한 경험이었습니다. 

 

 이후로도 몇번 더 소름끼치는 일이 있었고..

 결국 한국 계신 아빠까지 딸내미 죽겠다고 당장 와달라고 부르고..

 생전 처음으로 목사님을 집으로 불러 대적기도하고..

 계속 북쪽방의 냄새 얘기를 했는데 그게 시체 냄새라고 ㅜㅜㅜ

 홀아비 냄새 아니었구나....... ㅜㅜㅜㅜ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짱 

 아오!! 이 비루한 말주변 ㅜㅜㅜ

 

중국 유학중에 겪은 사건 (실화) 두번째 :) http://japjam.net/981281

  ※ 로그인 없이 추천 가능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답글마당(2)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폭식찌먼
몬가 사연있는 방인듯..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11-12 21:47:58 117.xxx.xxx.xxx
부보부
저도 꿈에서 소리지는 여자귀신 본적있는데. 얼굴도봄. 뺴빼로처럼 나란히 마주보고 서있었는데 그 소리가 너무리얼했어요. 진짜 사람이 소리지는소리처럼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11-14 22:44:13 116.xxx.xxx.xxx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총장공지] 남에게 한 것은 반드시 나에게 돌아옵니다. 제발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성적인 답글을 달지 말아 주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