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학과
제목 (2ch)할머니의 49재
작성자 알먹고싶다
번호 75633 출처 퍼온자료 추천 75 반대 0 조회수 4,674
IP 1.xxx.xxx.xxx 작성시간 2017-06-18 00:49:41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본 저작물은 창작자료가 아닌 외부 자료입니다.

해당 컨텐츠의 출처는 http://vkepitaph.tistory.com/m/1261 입니다.
10여년 전, 내가 고등학생일 무렵 이야기다.




6월 초였다.




홋카이도는 장마도 내리지 않는 곳이다.










우리 학교는 월말 문화제를 앞두고 이런저런 준비로 분주했다.




나는 축제를 정말 좋아하는 탓에, 반과 학년에서 모두 실행위원에 뽑혔고,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었다.




매일 서류를 제출하고, 밤까지 늦게 남아 실행위원인 친구들과 학교 근처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작업을 하곤 했다.










그날도 밤 9시쯤이 되어 어머니에게 전화가 왔다.




몇시에 돌아올건지 확인전화일 거라 생각하고 받았지만 아니었다.




같이 살고 있던 할머니가 돌아가셨다는 청천벽력 같은 말이 날아들었다.










그것도 사고사였다.




그날따라 바람이 강했는데, 국도에서 자전거를 타다 그만 바람에 휘말려 덤프트럭 뒷바퀴로 빨려들어가셨단다.




나중에 알았지만, 온몸 수십군데 뼈가 부러지고 안구가 파열된데다 뇌까지 다치셨다고 한다.










그렇게 큰 부상을 입고도 할머니는 즉사한 게 아니었다.




뇌사판정이 나와서 가족들이 연명치료를 포기했단다.




사고사 뒤 장례를 치루는 건 만만치 않은 일이라, 나도 축제 준비하던 걸 다른 사람에게 인계하느라 엄청 바빴다.










장례식 준비다 뭐다 해서 한 사흘 정도는 제대로 잠도 못 잤으니.




여러가지로 노도와 같은 나날이 지나갔다.




슬프다던가 이런저런 생각은 들었지만, 바로 앞으로 다가왔던 축제와 중간고사가 이어져, 한달은 쏜살같이 지나갔다.










축제도 끝나고 잠시 지나자 할머니의 49재가 돌아왔다.




우리 집에는 꽤 많은 친척들이 찾아와 법회를 올리게 되었다.




스님이 불단에서 염불을 올린다.










나는 멍하니 상복을 입은 친척들의 등을 바라보다, 앞에 걸린 할머니의 영정으로 시선을 옮겼다.




문득 몇달 전 할머니가 했던 말이 떠올랐다.




어느날 아침, 식사를 하는데 할머니가 이상한 꿈을 꿨다는 말을 꺼냈던 적이 있다.










[친척들이 집에 잔뜩 와 있지 뭐니. 눈앞에는 L씨 부부가 서 있고 말이야. 도대체 무슨 일 때문에 다들 왔던 걸까?]




나는 곧바로 주변을 돌아봤다.




할머니 말대로, 영정 바로 앞에 L씨 부부가 앉아 있었다.










딱 할머니 영정이 내려다보는 위치에.




어쩐지 나는 할머니가 자신의 49재를 미리 내다봤다는 걸 느꼈다.




안 좋은 예감이라고 해야할까, 할머니는 자신의 미래를 내다봤던 것이다.












백일장동안 글이 묻힐까봐 잠시 셔틀질은 쉬었습니다
  ※ 로그인 없이 추천 가능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답글마당(5)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답글
베스트1
행운의고자
할머니 : 예측 지리구요 [1]
9 0 추천 반대 댓글
[이동]
2017-06-18
[10:22]

211.xxx.xxx.xxx
오아이
반갑습니다 ^^
1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6-18 01:58:06 58.xxx.xxx.xxx
행운의고자
할머니 : 예측 지리구요
9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6-18 10:22:38 211.xxx.xxx.xxx
붉은잎사귀
트럭 운전자가 페이커라도 됐나... 왜 예측했는데 못 피했지...
0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7-06-18 18:21:18
118.xxx.xxx.xxx
김낙파파
추천이용~!ㅎ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6-18 14:22:53 175.xxx.xxx.xxx
월곡동
추천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6-20 00:03:00 117.xxx.xxx.xxx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총장공지] 남에게 한 것은 반드시 나에게 돌아옵니다. 제발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성적인 답글을 달지 말아 주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