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로그인
회원가입   ID 찾기






관련학과
제목 산 속에서 만난 액귀
작성자 알먹고싶다
번호 75251 출처 퍼온자료 추천 26 반대 0 조회수 1,902
IP 1.xxx.xxx.xxx 작성시간 2017-04-17 21:38:04
이전
다음
추천
반대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본 저작물은 창작자료가 아닌 외부 자료입니다.

해당 컨텐츠의 출처는 http://m.blog.naver.com/killercell/220936732569 입니다.
출처 실제로 겪었던 무서운 이야기|killercell


이 이야기는 과 선배의 친구의 할머니가 직접 겪은 일이라고 들은 이야기 입니다.




이야기는 선배의 친구의 할머니께서 젊으셨던 시절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친구 할머니께서는 독실한 기독교 신자라고 하시는데요,




지금은 주변에 많이 보이는게 교회인데, 그 당시에는 지금에 비해 교회 숫자도 적었고, 친구 할머니께서 사시던 곳이 외진 곳이라서 교회를 가려면 읍내까지 가야되는데(거리는 멀지 않지만)

걸어서 산길을 지나가야 했다고 하네요.




그래서 주일마다 오전 예배에 참석하기 위해서 새벽밥을 지어먹고 집을 나섰다고 합니다.








이 이야기는 할머니가 이십대 후반? 삽십대 초반? 대충 그쯤 되는 연세에 겪은 이야기인데,

남편 분에게 같이 가자고해도 남편분은 교회에 안다니셔서 어쩔수없이 혼자다니셨다고 하네요.




아무튼 할머니께서 어느때와 마찬가지로 일찍 집을 나섰는데, 겨울이라 그런지 해가 뜨지 않아서 주위가 어둑어둑했다고 합니다.

(시간은 대충 해뜰 무렵이었던걸로 기억해여. 밤중에 산길을 어떻게 가셨는지는 저두 궁금하지만...)







할머니께서 교회에 가기 위해서 산길을 걸어가고 계신데, 매주 다니던 길이 그날따라 이상하게 적막하고 음산했다고 합니다.




한참 산을 넘어가시던 할머니께서는 왠지 모를 불안감이 드니, 혼자 걷는게 무서우셔서

'남자든 여자든 상관없으니깐 사람이라도 만났으면 좋겠다' 라고 생각하시면서 걸으셨다네요.










한참 걷고 있는데, 뒤에서 분명히 인기척은 안났는데 이상한 기분이 들어서 뒤를 돌아보셨답니다.




뒤를 돌아보니 저 멀리서 한 남자가 천천히 걸어오고 있더랍니다.




보통 어두컴컴한 산길에서 뒤따라오는 남자를 만나면 무서운 생각이 들 수도 있는데

(당연히 모든 남자 분이 그렇다는 건 아니에여. 세상이 험하다보니 조금 무서운건 사실이구여. ㅠ.ㅠ)




할머니께서는 '사람이다' 라는 생각만으로 반가운 기분에 든든하게 갈 길을 가셨다고 합니다.




그 남자를 뒤로한 채, 길을 걷던 할머니께서는 이상한 생각이 들어서 다시 뒤를 돌아보셨는데,

조금 전에 봤던 남자의 걸음걸이가 이상했기 때문입니다.

(대충 돌아본거라 정확하게는 보지 못했지만 왠지 걸음걸이가 이상하다고 느끼셨답니다.)










그래서 다시 살짝 뒤를 돌아보니, 확실히 그 남자의 걸음걸이는 이상하더랍니다.




그리고 보통 남자의 걸음속도라면 여자인 자신을 금방 따라잡을 수도 있는 법인데 너무 천천히 걸어오고 있었다네여. 그것도 눈에 익지 않은 걸음걸이로 말이에요.







그래서 할머니께서 잠깐 우두커니서서 그 남자를 주시하고 있었는데,




자신을 향해서 천천히 걸어오고 있는 그 남자의 걸음걸이는 보통 사람이 걸으면 양 발을 번갈아 내딛으면서 걸으니깐 머리가 좌우로 살짝 움직이는 그런 모습이 보여야하는데




그 남자는 머리가 거의 움직이지 않고, 다리가 심하다 싶을 정도로 좌우로 크게 흔들거렸답니다.







더욱 궁금해진 할머니는 더 자세히 그 남자를 지켜봤는데, 그 남자의 정확한 모습이 눈에 들어온 순간 할머니는 숨이 턱 막힐뻔 하셨답니다.




그리고는 정신없이 달리셨다고 합니다.










할머니 눈에 들어온 남자는....
















눈이 흰자 밖에 안보일 정도로 뒤집혔고, 혀는 가슴까지 길게 빠진 상태로 머리가 공중에 떠서 고정되어있는 느낌에 몸이 좌우로 흔들거리는(?) 그런 모습이었다고 합니다.







그렇게 흔들릴때마다 혀가 좌우로 흔들리고... 그러면서 다가오고 있었다네요.



















그걸 본 할머니께서는 잠시 숨이 탁 막히셨다가, 불현듯 "저건 사람이 아니다" 라는 생각이 머릿속에 떠올랐고 본능적으로 살기 위해서 도망치셨다고 합니다.







한참을 도망치시던 할머니께서는 숨이 너무 차서 도저히 달릴 수가 없으셨다고 하네요.




그래서 아직도 쫓아오나? 하고 뒤를 돌아봤는데...

























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




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




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































원래 천천히 따라오던 그 남자가 엄청 빠른 속도로 할머니를 쫓아오고 있었답니다.




그런데 그 모습이 정말 무서운것이 할머니가 처음 본 그 모습 그대로 쫓아왔다고 하는데요.







머리는 움직이지 않고 양 다리를 심하게 좌우로 흔들거리면서,

그리고 마찬가지로 길게 빠진 혀도 좌우로 심하게 흔들거리면서 뛰어온다기보단 마치 날아오듯이 쫓아오고 있었답니다.

(이것두 그 오빠가 대충 재연하면서 묘사했을 땐 무섭다고 비명지르고 했는데, 글로 옮기니 별루 ㅠㅠ)







그래서 할머니는 그 자리에 주저 앉아 눈을 감고, 그 순간부터 계속 주기도문을 외우셨답니다.

(기독교에서 외우는게 주기도문 맞나여? 기억이 가물가물한데, 제가 기독교가 아니라 잘 모르겠네여.)




한참동안 주기도문을 외우고 있다가, 눈을 떠보니 주변엔 아무도 없었고 날이 밝아있었답니다.







그래서 그대로 놀란 가슴을 안고 교회로 달려간 할머니께서는 예배가 끝난 후에, 목사님께 교회에 오는 길에 목격했던 일을 이야기하면서, 혼자 다시 그 쪽 산길을 지나서 집에갈 수 없겠다고 집까지 동행을 부탁했고,




목사님께서는 선뜻 부탁을 들어주셔서 같이 집에 오고 있는데.. 할머니께서 지나오셨던 산길, 그 산길 중에서 할머니께서 그 이상한 남자를 처음 목격했던 그 장소 쯤 되는 곳에 사람들이 모여있었답니다.










그래서 가보니, 밤이라 컴컴했을 때는 잘 안보였는데 날이 밝아서 돌아간 그 곳에는 오래된 큰 고목나무가 있었고.. 그 고목나무에 누가 목을 메달아 자살을 했던겁니다.




처음에 무슨 일인지 모르고 그 나무 근처로 온 할머니께서는 의도치않게 그 나무에 메달린 시체를 보셨는데, 그 시체는 바로 새벽에 할머니를 쫓아왔던 그 남자였다고 합니다.







목이 메달린 채로 눈을 하얗게 뒤집고 혀가 가슴까지 쭉 빠진 상태에서 좌우로 흔들리는 모습의...















어떻게 목을 메달았는지는 모르지만 그 남자가 꽤 높은 곳에 메달려 있어서, 마을 사람들은 쉽게 그 남자의 시신을 수습하지 못하고 있었던거라고 하네요.




아무튼 그걸 본 할머니는 그 자리에서 기절하셨고, 목사님께 업혀서 집으로 돌아오셨답니다.




그 이후에 할머니께서는 절대 혼자 그 산길을 지나가지 않으셨다고 합니다.













이렇게 친구 할머니의 이야기를 마친 선배 오빠가 여기에 덧붙여서 '액귀'에 대한 설명을 해줬는데




그 오빠의 말로는 '액귀'란 목메달아 죽은 귀신을 말하며, 이 액귀는 자기가 목메달아 죽은 장소에서 계속 목메달아 죽는 일을 반복하다가 그 장소를 지나는 사람을 홀려서 똑같이 목메달아 죽게만드는 귀신 이라고 합니다.







그러면서 그 남자가 목메달아 죽어서 액귀가 됐고, 때마침 그 길을 지나던 할머니가 그 액귀를 만났던거 같다고...




할머니를 홀려서 똑같이 목메달아 죽게 만들려고 했다가, 할머니께서 외운 주기도문 덕분인지

아니면 때마침 해가 뜬 덕분인지 해치지 못하고 사라진 것 같다고...
  ※ 로그인 없이 추천 가능
추천 반대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 다음글 [2ch괴담] 얼굴 인식 무꾹 2017-04-18 [10:45]
▼ 이전글 2ch 괴담중에 호호우 2017-04-17 [21:16]
답글마당(3)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행운의고자
액귀 : (마동석을 피해가며) 어, 여보세요, 엄마 난데, 오늘 날씨가 좋네
2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4-18 20:49:46 211.xxx.xxx.xxx
품사론
마동석:한번 더 매달려봐?
00 추천 반대 삭제 신고 2017-05-05 15:28:36
115.xxx.xxx.xxx
김낙파파
추천이용~!ㅎ
00 추천 반대 댓글 삭제 신고 2017-04-21 17:30:42 211.xxx.xxx.xxx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답글쓰기
한글 512자
로그인
[총장공지] 남에게 한 것은 반드시 나에게 돌아옵니다. 제발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성적인 답글을 달지 말아 주세요.
▲ 다음글 [2ch괴담] 얼굴 인식 무꾹 2017-04-18 [10:45]
▼ 이전글 2ch 괴담중에 호호우 2017-04-17 [21:16]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반대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