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하늘 헌정 > 5부 - 꽃눈
MY 웹소설
제목 5부 - 꽃눈
작성자 rhantjd
번호 5104 출처 창작자료 추천 0 조회수 9
IP 118.xxx.xxx.xxx 작성시간 2018-06-14 01:33:17
이전
다음
추천
신고
URL 복사
스크랩
추천되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
   기기를 감지하여 최적 URL 로 보내줍니다.

『죄송합니다. 저희는 잘 모르겠네요.』

『아, 네. 저희야말로 죄송합니다. 실례했습니다.』

일본어로 몇 마디 나누던 소은이 터벅터벅 힘없이 다시 나에게 걸어왔다. 겉핥기로 배워온 일본어 실력으로 다 알아들을 수는 없었지만 이미 그녀의 축 쳐진 어깨가 모두 설명하고 있었다.

“어때?”

“잘 모르겠대.”

“그래.”

그녀는 한숨을 길게 내쉬었다. 아침에야 의욕에 가득 차있던 그녀였지만 역시 해가 슬 내려가기 시작할 때까지 탐문조사를 하는 건 그녀에게도 힘든 일이었다. 어느 정도 범위를 좁힐 수는 있었지만 여기서는 더 이상 진전이 안 되는 듯싶었다.

“벌써 사흘째야. 빨리 찾지 않으면.”

“알고 있어.”

그녀가 신경이 돋친 듯 조금 날카롭게 대답했다. 나는 그녀의 말을 듣고 입을 닫았다. 주변에는 해가 져가면서 주황빛으로 온 세상이 칠해져있었다.

“분명 이 근처가 맞을 텐데...”

나는 쭈그려 앉아 지친 목소리로 중얼거리는 ...... [ 크롤링이 감지되어 작품 일부만 보여 드립니다. 웹소설 작품은 검색 크롤링이 제한되어 있으며, 사이트에서 직접 작품을 감상해 주세요. ]

  ※ 로그인 없이 추천 가능
추천 신고
추천되었습니다.

▲ 다음글 5부 - 꽃눈 rhantjd 2018-06-17 [18:22]
▼ 이전글 4부 - 여름 rhantjd 2018-06-12 [22:37]
답글마당(0) 게시물이 재미 있으면 기부할 수 있습니다. (기부된 개념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게시물에 상관없는 댓글이나 추천유도성 댓글을 달지 마세요.
스포일러성 답글이 신고되거나 발견되면 이유불문 삭제 혹은 정학처리 됩니다. 유의 부탁 드립니다.
응원답글
로그인
간단한 감상을 남겨 주세요! 답글 한마디가 작가분께 크나큰 힘이 됩니다 ♡
[총장공지] ① 남에게 한 것은 반드시 나에게 돌아옵니다. 제발 악성답글, 상처주는 답글, 성적인 답글을 달지 말아 주세요.
② 웹소설 답글란은 작가님을 응원하기 위해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비판글은 쪽지등으로 말씀주시고 비난은 절대로 삼가해 주세요.
③ 스포일러등은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으며, 정학 혹은 차단조치 될 수 있습니다.
▲ 다음글 5부 - 꽃눈 rhantjd 2018-06-17 [18:22]
▼ 이전글 4부 - 여름 rhantjd 2018-06-12 [22:37]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추천
URL 복사
스크랩
맨위로

← CTRL+C 로 복사하고 CTRL+V 로 붙여넣으세요!